[Z현장] 희나피아 바다 “떨리는 데뷔, 실망 시켜드리지 않을 것”
▲ 희나피아 바다 (사진=문찬희 기자)
▲ 희나피아 바다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희나피아 바다가 데뷔 소감을 전했다.

4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그룹 희나피아(HINAPIA)의 데뷔 앨범 ‘뉴 스타트(NEW START)’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MC는 서유리가 맡아 진행했다.

이날 가요계에 첫 발을 내디딘 바다는 “첫 데뷔라 긴장이 되는 상태다. 실망을 시켜드리면 안 될 것 같아서 열심히 준비해서 나왔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이어 바다는 “숙소에서 언니들이 잘 챙겨준다. 먹을 때도 ‘같이 먹을래?’라고 물어봐준다. 떡볶이와 치킨을 먹는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민경은 “저희에게도 보상이 필요해서 먹을 때는 치킨과 떡볶이를 가득 시켜서 먹는다”라고,은우는 “떡볶이, 피자, 치킨 등을 모두 시켜서 먹는다”라고 말했다.

타이틀곡 ‘드립(DRIP)’는 전자 음악의 요소를 차용하면서, 에스닉한 멜로디와 R&B 문법까지 놓치지 않는 세련된 팝 장르의 음악이다.

한편 희나피아는 지난 3일 ‘뉴 스타트’를 발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