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눈물의 쇼케이스’ 프리스틴 해체→희나피아로 재데뷔(종합)
▲ 희나피아 (사진=문찬희 기자)
▲ 희나피아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희나피아가 프리스틴 해체의 아픔을 딛고 새로운 팀으로 대중 앞에 선다. 이들은 넘치는 각오와 패기로 다시 활동에 나선다.

4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그룹 희나피아(HINAPIA)의 데뷔 앨범 ‘뉴 스타트(NEW START)’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MC는 서유리가 맡아 진행했다.

이날 예빈은 “새롭게 시작하는 만큼 예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 열심히 준비했으니 좋은 눈길로 봐주시길 바란다”라고, 경원은 “멤버들과 이렇게 준비하는 게 믿기지 않았다. 이렇게 모여 있으니 실감이 난다”라고 재데뷔 소감을 전했다.

리더 민경은 희나피아의 의미에 대해 “’하이 뉴 어메이징 유토피아(Hi New Amazing Utopia)’의 줄임말로, 저희가 새로운 이상향을 찾아 떠난다는 포부를 담고 있는 팀명이다”라고 소개했다.

또한 앨범 소개는 경원이 맡아 “희나피아로 가요계에 처음으로 나서는 앨범이다. 저희가 새로운 출발을 한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 희나피아 (사진=문찬희 기자)
▲ 희나피아 (사진=문찬희 기자)

타이틀곡 ‘드립(DRIP)’는 전자 음악의 요소를 차용하면서, 에스닉한 멜로디와 R&B 문법까지 놓치지 않는 세련된 팝 장르의 음악이다. 은우는 “’드립’을 통해 당당하고 카리스마 있는 희나피아의 모습을 만날 수 있을 거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희나피아는 그룹 프리스틴 출신의 민경, 예빈, 경원, 은우와 뉴 페이스 바다로 구성됐다. 앞서 프리스틴이 데뷔 2년 만에 해체해 아쉬움을 자아낸 바. 일부 멤버들이 다시 모여 팬들 앞에 서게 됐다.

재데뷔에 대해 은우는 “저희가 사실 이렇게 같이 하게 되기까지 많은 우여곡절이 있었다. 저희는 가수라는 꿈이 간절했기 때문에 다시 모이게 됐다. 저희를 예쁘게 봐주시는 분들이 너무 많이 계신 것 같아서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 다시 데뷔하게 돼서 너무 영광스럽다”라고 털어놓으며 눈시울을 붉혔다.

민경은 “프리스틴 이후 새로운 그룹으로 나오게 됐다. 과정에서 힘든 부분들이 있었지만, 마음이 맞는 멤버와 함께해서 잘 이겨낼 수 있었다. 저희는 뜻이 맞아서 모였고 바다는 오디션을 봐서 함께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나아가 민경은 “짧다면 짧은 시간, 길다면 긴 시간 함께 모여서 연습했다. 새로운 걸 향해서 달려갈 때는 뒤를 생각하거나 힘들어하지 않고, 앞만 보고 달려가는 스타일이다. 힘들 때는 멤버들에게 이야기하면서 달래줬다. 기본적으로는 책임감 있게 으쌰으쌰하면서 했다”라고 말했다.

▲ 희나피아 은우 (사진=김세원 인턴기자)
▲ 희나피아 은우 (사진=김세원 기자)

새 멤버로 합류한 바다는 “첫 데뷔라 긴장이 되는 상태다. 실망을 시켜드리면 안 될 것 같아서 열심히 준비해서 나왔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면서 “아무래도 언니들이 선배님이라 장점이 있다. 단점은 없다. 저는 방송이 처음이라 모르는 점도 많고 미숙하기도 한데, 언니들이 조언들을 많이 해줘서 도움이 많이 됐다. 카메라 보는 방법도 알려줬다”라고 전했다.

이에 민경은 “바다한테 어떻게 할지 알려줬는데 너무 잘하더라. 바다는 체질인 것 같다. 사랑스러운 막내다”라고 바다를 칭찬했다.

더불어 민경은 “이번에 프리스틴 때와는 다른 성숙한 콘셉트를 보여드렸다. 앞으로 멋있고 걸크러시한 모습을 주로 보여드릴 것 같다. 얻고 싶은 수식어는 ‘희나피아 언니들’, ‘퀸 희나피아’다”라고 포부를 드러냈다.

한편 희나피아는 지난 3일 ‘뉴 스타트’를 발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