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패션] ‘이 조합, 美쳤다’ 실패 확률 0%, 양말-슈즈 꿀 조합 4
▲ ‘이 조합, 美쳤다’ 실패 확률 0%, 양말-슈즈 꿀 조합 4 (사진=장윤주 SNS)
▲ ‘이 조합, 美쳤다’ 실패 확률 0%, 양말-슈즈 꿀 조합 4 (사진=장윤주 SNS)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찬바람이 성큼 찾아온 요즘, 보온은 물론 스타일을 더욱 개성 넘치게 만들어주는 포인트 아이템이 주목받고 있다. 특히 하나만으로도 룩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주는 아이템이 있는데, 바로 양말이다.

양말은 가을과 겨울, 자칫 어둡고 칙칙해 보일 수 있는 스타일링을 산뜻하게 바꿔주고 단조로운 룩에는 개성을 더한다. 그러나 아무리 예쁜 양말이라도 슈즈 선택을 잘못하면 부담스러운 룩이 될 수 있으니 조심해야 한다.

이에 모델 장윤주와 가수 선미, 그리고 스트리트 트렌드를 이끄는 패션 브랜드 크록스와 휠라가 제안한 양말-슈즈 꿀 조합을 정리해봤다. 

▼ 장윤주-선미, 걸리시 스타일링 2
# ‘귀여움이 터졌다’ 선미

▲ 선미 (사진=선미 SNS)
▲ 선미 (사진=선미 SNS)

실용적이면서도 본인만의 개성 있는 스타일링을 선보이는 등 패셔니스타로서 활약하고 있는 가수 선미는 귀여운 그래픽으로 포인트를 준 양말과, 이와 대조되는 펑키한 스터드 로퍼를 믹스 매치했다.

룩의 분위기가 한쪽으로 치우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상반되는 느낌의 아이템을 함께 연출한 것이 선미 룩의 특징. 그뿐만 아니라 선미는 스포티한 아노락 상의와 여성스러운 시폰 롱 스커트를 함께 연출해 여러 분위기를 띄고 있는 유니크한 스트리트룩을 완성했다.

# ‘신이 내린 몸매’ 장윤주

▲ 장윤주 (사진=장윤주 SNS)
▲ 장윤주 (사진=장윤주 SNS)

장윤주가 단정한 프레피룩으로 런웨이에서 보여준 카리스마와는 다른 매력을 발산했다. 이날 장윤주는 셔츠에 타이, 화이트 배색 스트라이프로 포인트를 준 카디건, 그리고 A 라인의 스커트로 프레피룩을 완성했다. 마치 교복을 떠올리게 하는 스타일링에 맞춰 장윤주는 허벅지 높이의 오버 니삭스를 더해 포인트를 줬다. 또한 프레피룩의 대표 아이템인 레이스업 로퍼로 클래식한 분위기를 한층 강조했다.

▼ 크록스-휠라, 스트리트 스타일링 2
# ‘뉴트로 무드 뿜뿜’ 크록스

▲ 크록스 '클래식 클로그' (사진=크록스)
▲ 크록스 '클래식 클로그' (사진=크록스)

찬바람이 강하게 부는 F/W 시즌에도 편하면서도 귀여운 슬리퍼가 생각날 때가 있다. 문득 '슬리퍼를 신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면, 크록스가 제안한 스타일링을 참고해보자. 크록스의 시그니처 '클래식 클로그'는 어디에나 잘 어울리는 심플한 디자인을 갖춰, 양말에 따라 다른 느낌을 연출할 수 있다.

화이트, 블랙 등 무채색의 클래식 클로그에 비비드한 컬러의 스트라이프 양말을 매치하면 과하지 않으면서 캐주얼한 느낌을 낼 수 있다. 여기에 상황에 따라 다른 모양의 지비츠를 신발 상단에 끼워 장식하면 같은 디자인이라도 전혀 다른 색다른 룩을 완성할 수 있다. 

# ‘어글리 슈즈와 시스루의 만남’ 휠라

▲ 휠라 '레비지먼트 2000' (사진=휠라)
▲ 휠라 '레비지먼트 2000' (사진=휠라 SNS)

올 한 해 동안 시어 스커트, 리넨 등 하늘하늘하고 가벼운 소재가 꾸준히 유행했다. F/W 시즌이 시작돼 가벼운 소재 사용이 부담스럽다면 양말을 이용해보는 것은 어떨까? 휠라의 '레비지먼트 2000'은 화려하고 터프한 디자인의 어글리 슈즈로, 시스루 양말과 매치했을 때 반전 매력을 보여줄 수 있다. 언뜻 보기에 어울릴 것 같지 않은 아이템을 미스매칭하면, 오히려 센스 있는 스타일링을 완성할 수 있으니 참고하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