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윤희에게’ 김소혜 “첫 스크린 데뷔, 기회 주신 것만으로도 감사하다”
▲ ‘윤희에게’ 김소혜 “첫 스크린 데뷔, 기회 주신 것만으로도 감사하다” (사진=마수연 기자)
▲ ‘윤희에게’ 김소혜 “첫 스크린 데뷔, 기회 주신 것만으로도 감사하다” (사진=마수연 기자)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김소혜가 첫 장편 영화에 데뷔한 소감을 전했다.

영화 ‘윤희에게’ 언론시사회가 5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김희애, 김소혜, 성유빈, 임대형 감독이 참석했다.

‘윤희에게’는 우연히 한 통의 편지를 받은 윤희(김희애 분)가 잊고 지냈던 첫사랑의 비밀스러운 기억을 찾아 설원이 펼쳐진 여행지로 떠나는 감성 멜로다.

극중 김소혜는 윤희(김희애 분)에게 도착한 편지를 받은 후 함께 여행을 떠나는 윤희의 딸 새봄으로 분한다. 그간 드라마를 통해 연기를 선보였던 김소혜는 이번 작품으로 장편영화에 데뷔하게 됐다.

김소혜는 “영화로 인사드리는 게 처음인데, 사실 많이 긴장되기도 하지만 계속 설레고 조금 더 열심히 준비해야겠다는 마음이 든다. 이 기회를 주신 것만으로도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모녀 관계로 분한 김희애와의 호흡을 묻자 “처음에는 정말 많이 긴장했는데, 함께 연기하면서 많이 배웠다”면서 “저희 엄마를 정말 사랑하고 좋아하지만, 선배님도 정말 멋진 분이라고 생각했다. 앞으로 선배님처럼 사람과 연기를 대해야겠다는 마음을 가지게 됐다”고 애정을 표현했다.

한편 ‘윤희에게’는 오는 14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