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현아♥던, 가요계 대표 커플의 컴백… 사랑은 함께 음악은 따로(종합)
▲ 현아, 던 쇼케이스 (사진=문찬희 기자)
▲ 현아, 던 쇼케이스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가요계 대표 커플인 현아와 던이 각자의 신곡으로 돌아왔다. 사랑은 함께하지만 음악은 따로 하는 이들의 ‘아름다운 경쟁’이 시작된다.

5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가수 현아(HyunA)와 던(DAWN)의 새 디지털 싱글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던은 “이전부터 각자 어떤 곡을 할지 많이 상의하면서 물어보면서 지내왔다. 그러다가 회사에 들어와서 제대로 준비하게 됐다. 엄청 열심히 준비한 만큼 대중분들께 잘 보여드리고 싶다”라고 떨리는 소감을 전했다.

현아와 던은 지난해 9월 열애 사실을 인정해 화제를 모았으며, 이후 두 사람은 큐브엔터테인먼트를 떠나 싸이가 설립한 피네이션으로 함께 이적해 이목을 끌었다. 이번 새 싱글은 이들이 새 회사에서 선보이는 첫 행보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피네이션과 인연을 맺게 된 이유에 대해 현아는 “피네이션에서 저에게 러브콜이 온 게 신기했다. 제가 ‘트러블 메이커’ 같은 느낌인데, 그 모습에 반하셨는지, ‘강남스타일’에서 반하셨는지 러브콜을 주셔서 감사했다. 대표님과 종종 연락을 했었는데 ‘다음에 기회가 되면 또 작업을 하자’라는 말을 많이 하셨다. 그게 진심일까 궁금했는데, 정말 진심이셨더라”라고 밝혔다.

던은 “어릴 때부터 봤던 선배님이라 처음에 얼떨떨하면서 긴장이 됐다. 만났을 때 되게 편하게 해주셨고, 제 곡에 대한 피드백도 많이 해주셨다. 그 모습이 되게 좋았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현아는 “솔직히 같은 회사에 들어올 줄은 생각도 못했다”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 현아 (사진=문찬희 기자)
▲ 현아 (사진=문찬희 기자)

현아의 신곡 ‘플라워 샤워(FLOWER SHOWER)’는 뭄바톤(moombahton) 리듬에 묵직한 808 베이스, 퓨처한 사운드의 합이 테마를 이루는 곡이다. 밝은 사운드와 대비되는 삶의 화려한 한때를 피고 지는 꽃에 비유한 가사가 돋보인다.

싸이가 작곡에 참여한 곡을 소화하게 된 현아는 “저에게 ‘플라워 샤워’라는 곡을 주시고, 선배님이자 대표님이 계속 모니터링을 하면서 발전시켜주셨다. 잘한다고 칭찬해주셔서 어깨가 무거워지면서 책임감이 생겼다. 열심히 할 수 있도록 해주셨다”라고 말했다.

또한 현아는 “제목만 들었을 때는 마냥 플렉스할 것 같은 느낌이 들지만, 굉장히 중의적인 의미를 담고 있는 곡이다. 꽃이 화려하고 아름답지만 언젠가는 져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고, 여름에 폈다가 겨울잠도 자야 한다.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아야 하지만, 너무 지나친 관심과 사랑을 받으면 뿌리채 썩어버릴 수 있다는 내용이 저와 많이 닮았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이 곡을 받았을 때, 어떻게 하면 가장 진심으로 무대에서 노래할 수 있을지 고민했다”라고 곡에 담긴 의미를 설명했다.

이어 “제가 워낙 꽃을 좋아한다. 처음에 회사에 들어와서 계약할 때, 대표님께서 ‘너는 왜 항상 꽃이 있는 옷을 입니?’라고 물어보셨다. 그 질문이 저를 알아가기 위한 시작이었다. 그때 제가 꽃을 좋아한다고 말씀을 드렸다. 평소에 꽃을 봤을 때 여러 감정을 느낀다. 꽃길을 걷고 싶은 마음도 있다”라고 덧붙였다.

▲ 던 (사진=문찬희 기자)
▲ 던 (사진=문찬희 기자)

그룹 펜타곤 출신인 던은 처음으로 솔로 싱글을 선보이게 됐다. 그는 직접, 작사한 ‘머니(MONEY)’를 통해 돈의 가치에 대한 생각들을 담백한 보컬과 타이트한 랩으로 담아냈다. 곡을 이끌어 가는 피아노 선율 위로 후렴의 묵직한 신스 베이스와 드럼 비트, 곡을 보다 풍성하게 채워주는 드럼 필인이 인상적이다.

‘머니’에 대해 던은 “’머니’는 청춘을 가장 잘 표현할 수 있는 곡이라 생각했다. 아이부터 어른이 되는 과정, 청춘의 현실, 돈에 대한 진지한 물음들을 독백으로 표현하고 싶었다. 대중분들이 처음 들었을 때 와닿을 수 있도록 가사에 신경을 많이 썼다”라고 소개했다.

물론 첫 솔로 활동인 만큼 부담감도 있겠다. 던은 “부담감이 없었다고 하면 거짓말일 것 같다. 처음에는 혼자 무대를 이끌어가는 것에 대한 걱정이 있었다. 곡을 준비하면서 스태프분, 작업하는 형들, 뮤직비디오 감독님들이 함께 의논을 해주셨다. 결과물이 보일 때마다 부담감이 조금씩 사라져서 감사했다. 이제 솔로로 데뷔하게 됐으니 더 열심히 잘해야겠다는 생각이다”라고 털어놨다.

▲ 현아, 던 쇼케이스 (사진=문찬희 기자)
▲ 현아, 던 쇼케이스 (사진=문찬희 기자)

이들이 연인이긴 하지만, 한 소속사에서 두 명의 아티스트가 동시에 컴백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이유를 묻자, 던은 “대표님과 미팅이 있었는데, 그 자리에서 편하게 근황을 이야기했다. 누가 먼저 나갈지에 대해 이야기를 했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현아는 “셋이 눈을 마주쳤는데, 누구도 눈을 피하지 않았다. 그게 ‘제가 먼저 나가고 싶습니다’라는 의미였던 것 같다. 그래서 대표님과 둘이 같이 나가면 어떤 식으로 하면 좋을지에 대해 천천히 이야기하며 준비했다”면서 “그러면서 서로 티격태격하기도 했다. 감독님 쟁탈전도 있었고, 연습실 사용에 대해서도 불꽃 튀는 쟁탈전이 있었다. 물론 서로를 응원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끝으로 활동 계획에 대해 현아는 “콘서트도 하고 싶다”라고 외친 후 “많은 분들의 손을 거쳐서 만들어진 만큼 시간 내서 듣고 봐주셨으면 좋겠다. 이번 주부터 활동을 시작한다. 다양한 퍼포먼스를 이전처럼 보여주고 싶다. 뼈가 부러지도록 열심히 해보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또 던은 “불러만 주시면 달려가겠다. 저는 신인이기 때문에 어디서든 불러주시면 열심히 하겠다”라고 포부를 드러냈다.

한편 5일 오후 6시 현아의 ‘플라워 샤워’와 던의 ‘머니’가 발매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