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해인의 걸어보고서', 26일 첫 방송... 정해인표 걷큐멘터리
▲ 정해인 (사진=KBS)
▲ 정해인 (사진=KBS)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배우 정해인이 화요일의 남자가 된다. 

KBS2 새 예능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측이 6일 오전 “’정해인의 걸어보고서’가 오는 26일 오후 10시로 편성을 확정했으며 총 8부작으로 방영된다”고 밝혔다. 

‘정해인의 걸어보고서’는 KBS1 교양 프로그램 ‘걸어서 세계속으로’를 예능으로 재 탄생시킨 프로그램이다. 단순한 여행 리얼리티가 아닌 ‘걸어서 여행하고 기록하는 다큐멘터리’라는 콘셉트로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KBS2에서 화요일 오후 10시 시간대에 선보이는 첫 번째 예능 프로그램이라는 점에서도 주목받고 있다. 

이번 프로그램은 배우 정해인이 데뷔 7년 만에 처음으로 도전하는 단독 리얼리티 예능이다. PD가 기획, 출연, 촬영 등 제작 전반에 참여하는 ‘걸어서 세계속으로’의 제작 방식을 차용하는 만큼, 정해인이 단순 출연자의 역할을 넘어 여행의 모든 디테일을 책임진다는 점에서 기존 여행 예능과 차별화를 예고하고 있다. 

이어 정해인은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그동안 방송에서 공개한 적 없던 모습도 드러낼 예정이다. 지난 10월 뉴욕 촬영 시 정해인은 절친이자 여행에 동행한 배우 은종건-임현수와 함께 현지에서 라이브 방송을 진행, 꾸밈없는 모습을 선보여 화제를 모았다.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제작진은 “오랜 시간 ‘정해인의 걸어보고서’를 기다려주신 시청자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시청자분들의 성원 속에 현지 촬영을 만족스럽게 마치고, 후반 작업에 공을 들이고 있다. 기대를 충족시킬 수 있는 좋은 콘텐츠로 찾아뵙겠다. 많은 기대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KBS2 새 예능 ‘정해인의 걸어보고서’는 오는 26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