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뷰티] ‘반사판 필요 없어요!’ 윤기 좌르르, 무결점 베이스 메이크업 3
▲ ‘반사판 필요 없어요!’ 윤기 좌르르, 무결점 베이스 메이크업 3 (사진=문찬희 기자)
▲ ‘반사판 필요 없어요!’ 윤기 좌르르, 무결점 베이스 메이크업 3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초겨울 날씨가 시작된 지금, 새 계절이 온 만큼 새로운 메이크업을 알아야 할 때다. 이번 F/W 시즌, 트렌드에 걸맞은 메이크업에 도전하고 싶다면 ‘무결점 베이스’에 주목하자.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베이스는 어떤 메이크업이든 룩을 더욱 완벽하게 만들어준다. 특히 시즌 트렌드에 잘 어울리는 메이크업이 더해지면 더욱 스타일리시한 룩을 완성할 수 있다.

이에 제시카부터 한예슬, 헤이즈까지 스타들의 무결점 베이스 스타일링 속 2019 F/W 트렌드에 어울리는 메이크업 포인트를 짚어봤다. 

▼ ‘블링 블링’ 펄 아이섀도

▲ 제시카 (사진=문찬희 기자)
▲ 제시카 (사진=문찬희 기자)

펄 아이섀도는 깨끗한 베이스에서 더욱 빛을 발하는 메이크업이다. 아이섀도의 은은한 광택이 룩을 더욱 고급스럽게 만들어주고, 깔끔한 피부를 빛나게 만들어주는 것이 특징이다. 섀도의 컬러가 강하지 않더라도, 우아한 펄감이 눈매를 강조해 쉽고 빠르게 세련된 아이 메이크업을 완성할 수 있다.

▼ ‘섹시 끝판왕’ 버건디 립

▲ 한예슬 (사진=문찬희 기자)
▲ 한예슬 (사진=문찬희 기자)

F/W 시즌이 되면 S/S와는 다른 딥한 컬러가 유행하기 시작한다. 그중 짙은 레드 컬러인 ‘버건디’는 여성들의 가장 많은 사랑을 받는 컬러다. 버건디는 우아하면서도 깊이 있는 매력을 갖췄으며, 특히 톤업 효과가 있어 깔끔한 피부를 더욱 돋보이게 만든다. 다른 메이크업 연출 없이 단독 사용해도 멋스러운 F/W 룩 연출이 가능하다.

▼ ‘인형 눈매’ 속눈썹

▲ 헤이즈 (사진=문찬희 기자)
▲ 헤이즈 (사진=문찬희 기자)

공들여 완성한 무결점 베이스를 강조하고 싶다면 심플한 메이크업을 연출하는 것이 좋다. 색이 다양한 메이크업보다는 바짝 집어 올린 인형 속눈썹으로 사랑스러운 분위기를 어필해보는 것은 어떨까? 이때 핑크빛이 은은하게 감도는 립 컬러를 더해주면 더욱 러블리하게 표현할 수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