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패션] 과해도 괜찮아, ‘튀어야 산다’ 미리 준비하는 연말 파티룩 5
▲ 과해도 괜찮아, ‘튀어야 산다’ 미리 준비하는 연말 파티룩 5 (사진=문찬희 기자)
▲ 과해도 괜찮아, ‘튀어야 산다’ 미리 준비하는 연말 파티룩 5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2019년도 어느덧 끝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한 해를 마무리하는 지금, 연말의 꽃 ‘파티’를 계획하는 사람들이 많을 것이다. 본격 연말 파티 시즌에 들어서기 전, 파티 패션을 미리 준비해 가장 화려하고 멋있는 파티 퀸으로 거듭나보는 것은 어떨까?

이에 연말 파티룩에 참고하기 좋은 스타일리시한 파티룩을 모았다. 예쁨 주의! 시선 강탈 주의!

# ‘노출은 살짝만’ 오프숄더

▲ 에이핑크 손나은 (사진=문찬희 기자)
▲ 에이핑크 손나은 (사진=문찬희 기자)

연말에는 찬바람이 강하게 불기 때문에 노출은 최소화하는 것이 좋다. 이때 사용하기 좋은 아이템이 바로 오프숄더다. 오프숄더는 여성스러운 느낌을 어필하기 적합하며, 한 가지 아이템만으로도 파티 분위기를 내기 좋다. 이때 더 강렬한 연출을 원한다면 오프숄더의 볼륨을 크게 부풀린 디자인을 선택하는 것을 추천한다.

# ‘아찔 그 자체’ 재킷 원피스

▲ 유빈 (사진=문찬희 기자)
▲ 유빈 (사진=문찬희 기자)

최근 긴 기장의 재킷을 단독 착용해 원피스처럼 연출하는 스타일링이 유행하고 있다. 재킷 원피스 스타일은 깔끔하면서도 페미닌하게 표현할 수 있기 때문에 올 연말 파티룩으로 적합하다.

보다 강한 느낌을 어필하고 싶다면 롱부츠를 활용해보자. 롱부츠는 하의 실종룩의 부담은 줄이면서, 섹시한 무드를 가미해 파티에 더욱 어울리는 룩을 만들 수 있다.

# ‘트렌드는 이것!’ 셋업 슈트

▲ 소이현 (사진=문찬희 기자)
▲ 소이현 (사진=문찬희 기자)

2019년 F/W 트렌드 아이템, 바로 컬러 셋업 슈트다. 오피스룩에서 다양하게 활용되고 있는 컬러 셋업이 이번 연말 파티에서도 남다른 매력을 발휘할 예정이다. 컬러 셋업으로 연말 분위기를 내고 싶다면 크리스마스를 떠올리게 하는 레드 컬러를 선택해보자. 산타클로스가 된 것 같은 레드는 컬러 자체만으로도 강렬한 느낌을 갖고 있어 다른 아이템 매치가 필요 없다. 셋업 슈트 하나만으로도 쉽고 빠르게 파티 퀸이 될 수 있는 연말 파티 핫템이다.

# ‘번쩍번쩍! 눈부신 아름다움’ 골드

▲ 산다라박 (사진=문찬희 기자)
▲ 산다라박 (사진=문찬희 기자)

파티에서 빼놓을 수 없는 컬러, 바로 골드다. 색 자체만으로도 화려한 매력을 갖고 있는 골드는 블랙과 함께 드레스에서 가장 많이 쓰이는 컬러다. 하지만 자칫 촌스러워질 수 있기 때문에 배색이 중요하다.

골드와 가장 조합이 좋은 컬러는 블랙이다. 두 색이 만나면 고급스러움은 물론 화려한 분위기를 내뿜는다. 특히 골드 컬러의 글리터 소재를 사용하면 빛에 따라 반짝이기 때문에 화려한 조명이 있는 파티에서 더욱 빛나게 만들어줄 것이다.

# ‘아이 러브 록 앤 롤’ 펑크룩

▲ 이솜 (사진=문찬희 기자)
▲ 이솜 (사진=문찬희 기자)

여성스러운 스타일이 부담스럽다면 펑크룩으로 보다 과감한 연출에 도전해보는 것은 어떨까? 가죽 소재는 고급스러우면서도 시크한 느낌을 줘 파티룩에 사용하기 적합하며, 이와 함께 다른 텍스처의 소재를 믹스 매치하면 스타일리시한 룩을 완성할 수 있다. 그러나 가죽 소재는 특성상 추워 보이는 느낌을 줄 수 있기 때문에 데니아가 높은 스타킹이나 긴 기장의 부츠를 함께 매치해주는 것이 좋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