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한철, ‘아무도 모른다’ 합류... ‘블랙머니’부터 ‘킹덤2’까지 열일 행보(공식입장)
▲ 조한철, ‘아무도 모른다’ 합류... ‘블랙머니’부터 ‘킹덤2’까지 열일 행보 (사진=제니스뉴스 DB)
▲ 조한철, ‘아무도 모른다’ 합류... ‘블랙머니’부터 ‘킹덤2’까지 열일 행보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배우 조한철이 드라마 '아무도 모른다' 합류한다.

소속사 눈컴퍼니가 8일 "조한철이 SBS 새 드라마 '아무도 모른다'에 캐스팅됐다"고 밝혔다.

'아무도 모른다'는 이 시대를 살아가는 모두에게 '좋은 어른을 만났다면 내 인생은 달라졌을까'라는 화두를 던지는 드라마로, 경계에 선 아이들, 그리고 아이들을 지키고 싶었던 어른들의 미스터리 감성 추적극이다.

앞서 배우 김서형과 류덕환의 출연 확정 소식이 전해지며 촬영 전부터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조한철은 극중 신성재단의 이사장 윤희섭 역을 맡았다. 윤희섭은 이선우(류덕환 분)의 매형으로, 친구 사이인 두 사람의 아버지들 덕에 어릴 때부터 형제처럼 가깝게 지냈다. 자신의 가족에게는 약하고 타인에게는 비정한 면이 있는 인물을 그릴 예정이다.

‘아무도 모른다’ 출연 소식 외에도 조한철의 열일 행보는 2019년 하반기까지 계속된다. 지난 9월 개봉한 ‘힘을 내요, 미스터 리’에서 눈에 띄는 연기로 관객들을 사로잡은 데 이어, 영화 ‘블랙머니’에서는 대한은행 헐값 매각 사건을 진두지휘하는 대검찰청 중수부장 김남규 역으로 분해 오는 13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이 밖에도 넷플릭스 오리지널 '킹덤2', 영화 '정직한 후보', '출장수사', '행복의 나라로' 등 내년 상반기 여러 작품으로 대중과 만날 예정이다. 

한편 드라마 '아무도 모른다'는 오는 2020년 상반기 방송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