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희에게’ 김희애 “평범한 모습 연기, 관객들이 못 알아볼까 걱정했다”(인터뷰)
▲ ‘윤희에게’ 김희애 “평범한 모습 연기, 관객들이 못 알아보실까 걱정했다” (사진=리틀빅픽처스)
▲ ‘윤희에게’ 김희애 “평범한 모습 연기, 관객들이 못 알아볼까 걱정했다” (사진=리틀빅픽처스)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김희애가 영화 ‘윤희에게’ 속 이미지 변신에 대해 이야기했다.

제니스뉴스와 배우 김희애가 1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윤희에게’ 인터뷰로 만났다.

‘윤희에게’는 우연히 한 통의 편지를 받은 윤희(김희애 분)가 잊고 지냈던 첫사랑의 비밀스러운 기억을 찾아 설원이 펼쳐진 여행지로 떠나는 감성 멜로다. 극중 김희애는 딸 새봄과 함께 편지 속 주소를 찾아 여행을 떠나는 윤희로 분했다.

대중들에게 김희애는 멜로 장르 속 로맨틱한 이미지로 각인돼 있지만, 이번 작품에서 그는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평범한 여성 윤희로 변신하며 이전과 다른 새로운 모습을 선보인다. 화장기 없는 얼굴과 투박하게 묶은 머리, 일상에 지친 윤희의 모습은 흔히 생각하는 김희애의 이미지에서 완전히 벗어난 모습이었다.

이에 대해 김희에는 “매번 가공된 모습만 보시다가 ‘저를 알아보실까?’ 싶을 정도로 나오니까 분명 어려움은 있었다”면서 “하지만 배우는 캐릭터와 가까울 때 가장 아름답다는 말을 믿고, 그 모습을 받아들이며 연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멜로 영화지만 상대 배우와 만나는 장면이 적어서, 감정을 잡는 게 많이 어렵고 부담됐다”며 “오로지 제 상상만 가지고 있다가 마지막 장면이 돼서야 대면해야 했는데, 다행히 자연스럽게 잘 촬영할 수 있었다. 시나리오가 밑바탕이 돼서 그런 거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윤희에게’는 오는 14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