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희에게’ 김희애 “TV에 출연작 나오면 깜짝 놀라... 다시 보고 싶지 않다”(인터뷰)
▲ ‘윤희에게’ 김희애 “TV에 출연작 나오면 깜짝 놀라... 다시 보고 싶지 않다” (사진=리틀빅픽처스)
▲ ‘윤희에게’ 김희애 “TV에 출연작 나오면 깜짝 놀라... 다시 보고 싶지 않다” (사진=리틀빅픽처스)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김희애가 자신이 출연했던 작품에 대해 이야기했다.

제니스뉴스와 배우 김희애가 1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윤희에게’ 인터뷰로 만났다.

‘윤희에게’는 우연히 한 통의 편지를 받은 윤희(김희애 분)가 잊고 지냈던 첫사랑의 비밀스러운 기억을 찾아 설원이 펼쳐진 여행지로 떠나는 감성 멜로다.

지난 1983년 데뷔한 김희애는 36년 동안 배우로 활동하며 첫사랑, 멜로의 아이콘으로 자리매김했다. 그가 출연했던 여러 작품이 시간이 지난 지금까지도 회자되며 많은 화제를 낳을 정도지만, 정작 김희애는 자신의 출연작을 절대 다시 보지 않는다며 혀를 내둘렀다.

김희애는 “제가 했던 작품들 절대 다시 보기 싫다. TV 채널 돌리다가 나오면 깜짝 놀란다”며 웃더니 “그래도 드라마 ‘밀회’는 가끔 보게 되는데, 채널을 돌리지 않는다. 청각에 상당히 예민한 편인데, 음악 때문에 그런 거 같다”고 말했다.

이어 본인의 출연작 중 최고의 작품을 묻자 지난 2012년 방영한 ‘아내의 자격’을 고른 그는 “지나고 봤을 때 대단한 작품을 찍었다고 느낀 게 ‘아내의 자격’이었다. 다른 작품들도 다 좋았지만, 많은 분이 보지 못한 작품 중에서는 가장 아쉬움이 남는다”고 답했다.

한편 ‘윤희에게’는 오는 14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