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뷰티] 박민영부터 신민아까지, '생기 톡톡 코럴 한 스푼' MLBB 메이크업 3
▲ 박민영부터 신민아까지, '생기 톡톡 코럴 한 스푼' MLBB 메이크업 3 (사진=문찬희 기자)
▲ 박민영부터 신민아까지, '생기 톡톡 코럴 한 스푼' MLBB 메이크업 3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내 입술처럼 자연스러운 MLBB 컬러의 인기가 식을 줄 모르고 있다. 

MLBB 컬러는 원래 입술 컬러 같으면서 생기 넘치는 립 메이크업 완성에 도움을 준다. 특히 코럴빛이 감도는 컬러는 보다 화사하면서 피부 톤과 어우러지는 룩을 연출할 수 있다. 이에 스타들의 스타일 속 MLBB 코럴 메이크업을 비교 분석해봤다. 

♡ '우아한 눈빛에 퐁당' 박민영 

▲ (사진=문찬희 기자)
▲ 박민영 (사진=문찬희 기자)

박민영은 핑크 피부 톤과 맞아 떨어지는 MLBB 메이크업으로 스타일의 완성도를 높였다. 은은한 광채가 감도는 베이스와 립 텍스처를 맞춘 것도 주목할 만한 부분이다. 또한 입꼬리를 상승형으로 표현해 우아한 매력을 배가시켰다. 

♡ '사랑스러운 미소' 신민아

▲ (사진=문찬희 기자)
▲ 신민아 (사진=문찬희 기자)

신민아는 자칫 심심할 수 있는 블랙&화이트 패션에 코럴빛이 감도는 MLBB 컬러를 발라 인상을 한층 화사하게 밝혔다. 메이크업은 컬러보다 깔끔한 분위기에 초점을 맞췄으며, 립 컬러와 비슷한 톤의 블러셔로 양 볼을 물들였다. 

♡ '강렬한 카리스마' 리아킴

▲ 리아킴 (사진=문찬희 기자)
▲ 리아킴 (사진=문찬희 기자)

평소 브라운 컬러로 음영 메이크업을 즐겨한다면 리아킴의 메이크업을 확인해보자. 리아킴은 펄이 없는 브라운 섀도로 아이홀과 언더라인에 음영을 줬다. 여기에 섀도와 같은 매트한 MLBB 컬러로 입술 본연의 생기를 살린 조화로운 룩을 선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