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우희X신하균X이혜영 '앵커', 리딩-고사 현장 공개... 본격 촬영 시작
▲ 천우희X신하균X이혜영 '앵커', 리딩-고사 현장 공개... 본격 촬영 시작 (사진=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 천우희X신하균X이혜영 '앵커', 리딩-고사 현장 공개... 본격 촬영 시작 (사진=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충무로 개성파 배우들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은 영화 '앵커'가 본격 촬영에 돌입했다.

영화 '앵커'가 지난 9일 촬영을 시작하며 리딩과 고사 사진을 공개했다.

'앵커'는 방송국 간판 앵커 세라(천우희 분)에게 의문의 제보자가 자신이 살해될 것이라며 직접 취재해 달라는 전화를 걸어오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작품 속 캐릭터마다 자신만의 개성으로 소화하며 대중들에게 큰 지지를 받은 천우희가 이번 영화에서 미스터리한 사건의 한 가운데 놓이게 되는 방송국 메인 앵커 세라로 변신한다. 또한 신하균은 세라가 제보자의 집을 찾았을 때 만나게 되는 의문의 신경정신과 의사 인호로 분한다. 

또한, 방송국 간판 앵커인 딸의 일상을 강박적으로 관리하며 그의 커리어에 집착하는 세라의 엄마 소정 역에 이혜영이 출연한다. 이처럼 강렬한 연기파 배우들을 한 스크린에서 만나게 할 영화 '앵커'는 이들이 어떤 시너지를 만들지 주목하게 한다.

첫 촬영을 끝낸 천우희는 "첫 촬영은 항상 설레고 떨려서, 어떻게 찍었는지도 잘 모르겠지만, 첫 걸음이 잘 맞는 것 같아서 기분이 좋다"며 "'앵커'는 장르적으로도 메시지적으로도 새롭고 강렬한 영화가 될 것 같아서 기대된다"고 인사를 전했다.

신하균 역시 "'앵커'는 감독님의 섬세한 연출과 이혜영 선배님과 천우희 씨의 연기력, 그 안에서 내가 어떻게 잘 해야 할지 많이 기대되고 떨린다. 첫날이지만 벌써 몇 번 촬영을 해 본 것처럼 아주 재미있게 찍었다"고 영화에 대한 기대를 드러냈다.

한편 '앵커'는 오는 2020년 중 개봉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