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YNN, ‘차가워진 이 바람엔 우리가 써있어’ 오늘(12일) 발매
▲ 흰 (사진=뉴오더, 비오디 엔터테인먼트)
▲ 흰 (사진=뉴오더, 비오디 엔터테인먼트)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가수 흰이 컴백한다.

뉴오더, 비오디 엔터테인먼트는 12일 “오후 6시 흰(HYNN, 박혜원)의 새 미니앨범 ‘차가워진 이 바람엔 우리가 써있어(Bad Love)’가 발매된다”고 밝혔다.

흰은 ‘차가워진 이 바람엔 우리가 써있어’를 통해 옥타브 솔에 달하는 ‘극한 고음’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차세대 특급 솔로 여자 가수’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하겠다는 계획이다. 그간 ‘헬고음녀’, ‘돌고래 화통소녀’로 불리며 가창력과 성량을 인정받았던 흰의 활약에 기대가 모인다.

최근 겨울 감성을 담은 티저 사진과 영상, 라이브 미리듣기 등으로 화제를 모은 흰은 ‘차가워진 이 바람엔 우리가 써있어’ 발매 직후 다양한 활동을 시작한다. 특히 신곡 공개를 한시간 앞둔 12일 오후 5시 서울 강남역 9번 출구 앞 마을마당에서 깜짝 버스킹을 통해 팬들을 만나고, 라이브 무대를 처음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한편 흰이 약 8개월 만에 선보이는 신곡 ‘차가워진 이 바람엔 우리가 써있어’는 그의 히트곡 ‘시든 꽃에 물을 주듯’을 비롯해 아이유 ‘마시멜로우’, 거미 ‘눈꽃’ 등의 작업에 참여한 K.imazine과 거미 ‘기억해줘요 모든 날과 그때를’ 케이윌, 지오디 등 많은 히트곡을 만든 캥거루가 공동으로 작곡을 맡은 곡이다. 여기에 시인 못말 역시 ‘시든 꽃에 물을 주듯’에 이어 다시 한번 시적인 노랫말을 적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