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네이처 소희 “드디어 정규직, 울타리 찾은 기분이다”
▲ 네이처 소희 (사진=김세원 기자)
▲ 네이처 소희 (사진=김세원 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네이처 소희가 팀에 합류한 소감을 전했다.

12일 서울 강남구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그룹 네이처(NATURE)의 두 번째 미니앨범 ‘네이처 월드: 코드 에이(NATURE WORLD: CODE A)’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 열렸다. MC는 박슬기가 맡아 진행했다.

소희는 Mnet ‘프로듀스101 시즌1’에 출연해 얼굴을 알린 후 그룹 C.I.V.A와 I.B.I 그리고 솔로 가수활동까지 다양한 모습을 보여줬다. 이번 네이처로 또 한 번 재데뷔하며 ‘프로데뷔러’의 수식어를 얻게 됐다.

이날 소희는 “제가 프로젝트 그룹을 많이 했었기 때문에, 정규직으로 네이처 멤버들과 함께하게 됐다. 이제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저의 울타리를 찾은 기분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소희는 “여기서 한다는 게 아직 실감이 안 나고 떨린다. 이제 이 울타리를 벗어날 일은 없을 거다”라고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타이틀곡 ‘웁시(OOPSIE)’는 강렬한 신스 베이스와 중독성 있는 비트가 인상적인 하우스 리듬의 EDM 곡으로, 네이처 특유의 활기찬 에너지와 개성이 잘 표현됐다.

한편 네이처는 12일 오후 6시 ‘네이처 월드: 코드 에이’를 발매하고 컴백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