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도둑배우’ 병헌 “기억에 남는 신? 모든 장면이 재미있다"
▲ '도둑배우' 병헌-김지훈 (사진=오지은 기자)
▲ '도둑배우' 병헌-김지훈 (사진=오지은 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연극 ‘도둑배우’의 배우 병헌이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연극 ‘도둑배우’ 프레스콜이 12일 오후 서울 중구 흥인동 충무아트센터 중극장 블랙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태훈 연출, 배우 이한위, 권혁준, 병헌, 김영한, 김가은, 김소민, 김지훈, 류성훈, 황성대, 정근, 장원령이 참석했다.

‘도둑배우’는 개성 넘치는 여섯 인물들이 한 공간에서 만나며 벌어지는 좌충우돌 소동극을 유쾌하게 그린 연극이다. 도둑이었던 과거를 털고 새로운 삶을 살아가던 주인공이 같이 활동했던 선배도둑의 협박에 못 이겨 동화작가의 집을 털이 위해 잠입해다가 사람들을 만나며 이야기가 시작된다.

극중 병헌은 협박에 못 이겨 도둑질에 참여하게 된 착하고 귀여운 후배 도둑 역을 맡았다. 병헌은 “사실 드라마 끝나고 연말에는 쉴 계획을 하고 있었다. 그런데 ‘도둑배우’ 대본이 너무 재미있어서 쉴 생각을 버리고 욕심을 가졌다”고 함께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이어 “저희 작품은 빠른 전개가 매력적이다. 관객분들도 재미있게 보실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또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에 대해 묻자 병헌은 “모든 인물들을 처음 마주치는 장면들이 재미있었다. 그래서 한 가지를 꼽을 수 없다. 모든 장면이 재미있다”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한편 ‘도둑배우’는 오는 2020년 1월 27일까지 서울 충무아트센터 중극장 블랙에서 공연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