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도둑배우’ 김가은 “연극 데뷔, 왜 진작하지 않았나 싶다"
▲ ‘도둑배우’ 김가은-병헌 (사진=오지은 기자)
▲ ‘도둑배우’ 김가은-병헌 (사진=오지은 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배우 김가은이 연극 데뷔 소감을 밝혔다.

연극 ‘도둑배우’ 프레스콜이 12일 오후 서울 중구 흥인동 충무아트센터 중극장 블랙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태훈 연출, 배우 이한위, 권혁준, 병헌, 김영한, 김가은, 김소민, 김지훈, 류성훈, 황성대, 정근, 장원령이 참석했다.

‘도둑배우’는 개성 넘치는 여섯 인물들이 한 공간에서 만나며 벌어지는 좌충우돌 소동극을 유쾌하게 그린 연극이다. 도둑이었던 과거를 털고 새로운 삶을 살아가던 주인공이 같이 활동했던 선배도둑의 협박에 못 이겨 동화작가의 집을 털이 위해 잠입해다가 사람들을 만나며 이야기가 시작된다.

배우 김가은은 극중 원고를 독촉하기 위해 찾아온 유학파 출신 편집자 안네로 분해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특히 김가은은 이번 작품을 통해 연극에 데뷔한다. 

이에 대해 김가은은 “전부터 해보고 싶었는데, 타이밍도 안 맞았고 기회도 많지 않았다”면서 “그러다 이렇게 좋은 작품을 만나게 됐다. 연습하는 것도 너무 신선했고 좋은 경험을 많이 하고 있다. 왜 진작하지 않았나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김가은은 “저희 공연은 코믹극이지만 각자의 사연도 있고 감동도 있다. 힐링이 될 수 있는 작품이다. 연말, 연초까지 따뜻함을 얻어 가실 수도 있을 거다”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한편 ‘도둑배우’는 오는 2020년 1월 27일까지 서울 충무아트센터 중극장 블랙에서 공연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