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도둑배우' 이한위 "잘 사는 선배? 후배들 위해 얼마든지"
▲ '도둑배우' 이한위 (사진=오지은 기자)
▲ '도둑배우' 이한위 (사진=오지은 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배우 이한위가 연극 무대에 선 소감을 전했다.

연극 ‘도둑배우’ 프레스콜이 12일 오후 서울 중구 흥인동 충무아트센터 중극장 블랙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태훈 연출, 배우 이한위, 권혁준, 병헌, 김영한, 김가은, 김소민, 김지훈, 류성훈, 황성대, 정근, 장원령이 참석했다.

‘도둑배우’는 개성 넘치는 여섯 인물들이 한 공간에서 만나며 벌어지는 좌충우돌 소동극을 유쾌하게 그린 연극이다. 도둑이었던 과거를 털고 새로운 삶을 살아가던 주인공이 같이 활동했던 선배도둑의 협박에 못 이겨 동화작가의 집을 털이 위해 잠입해다가 사람들을 만나며 이야기가 시작된다.

극중 이한위는 엉뚱하고 귀여운 매력의 집 주인 동화작가 역을 맡았다. 이날 이한위는 “은퇴할 각오로 이번 작품에 임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한위는 "처음 상견례 하던 날 '이 작품을 은퇴를 각오하고 열심히 해 보겠다'고 농담 반 이야기했다. 전 마음속에 늘 이런 결연함을 갖고 임한다"며 “제가 많은 작품을 선택할 수 있는 배우는 아니다. 찾아오는 것 중 감사한 마음으로 선택할 뿐인데, 감사하게도 연말에 관객분들을 만날 수 있게 됐다. 최선을 다할 거다”고 각오를 밝혔다.

앞서 지난 11일 SBS ‘두시탈출 컬투쇼’에 출연한 이한위는 개런티에 대해 언급해 화제가 된 바 있다. 이날 함께 작품에 출연 중인 병헌은 "'도둑배우'에 출연하는 배우입니다. 매 회 공연이 끝날 때마다 후배들을 회식을 해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라는 사연을 보냈다.

이에 대해 이한위는 "함께 즐거운 시기를 보내고 있는 친구들이다. 쑥스럽지만 나이가 제일 많은 사람으로서, '베푸는 게 어떨까?'라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120회 드라마를 출연한다고 가정하면 10회 분량의 개런티 정도는 후배를 위해 얼마든지 쓸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도둑배우’는 오는 2020년 1월 27일까지 서울 충무아트센터 중극장 블랙에서 공연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