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윤시윤 “주변에서 어리바리한 연기 잘할 거라 격려”
▲ 윤시윤 (사진=문찬희 기자)
▲ 윤시윤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배우 윤시윤이 자신의 연기 포인트와 박성훈과의 차이점을 언급했다.

13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에서 tvN 새 수목드라마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윤시윤, 정인선, 박성훈과 이종재 감독, 류용재 작가가 참석했다.

이날 자신을 사이코패스라 착각하는 인물 육동식 역을 맡은 윤시윤은 “기존에 사이코패스 연기를 훌륭한 분들이 완벽하게 해오셨다. 저런 느낌을 배우고 참고하면서 준비하면 되겠다는 생각을 했었다”면서 “이 역할이 특이한 점은 사실은 어리바리한 친구라, 잘 섞어서 연기할 수 있을까에 대한 고민이 있었다. 주변에서 바보 같은 모습은 잘할 수 있을 거라고 해줬다. 그런 부분이 잘 섞인 괴짜 사이코패스가 나오지 않을까 싶다”라고 밝혔다.

진짜 사이코패스로 분하는 박성훈과의 차이점에 대한 물음에 윤시윤은 “성훈 형과 너무 반대의 캐릭터다. 투샷부터가 다르다. 보면서 진짜 멋있다는 생각이 든다. 제가 더 바보 같이 할수록 캐릭터가 살 것 같았다”라고 답했다.

이에 박성훈은 “저도 같이 드라마에 참여하고 있는 팀원이다. 하이라이트 영상을 관객의 입장에서 너무 재밌게 보게 되더라. 윤시윤 씨는 육동식 캐릭터 그 자체다”라며 윤시윤을 칭찬했다.

한편 ‘싸이코패스 다이어리’는 어쩌다 목격한 살인사건 현장에서 도망치던 중 사고로 기억을 잃은 호구 육동식(윤시윤 분)이 우연히 얻게 된 살인 과정이 기록된 다이어리를 보고 자신이 싸이코패스 연쇄살인마라고 착각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로, 오는 20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