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코믹+스릴러+로맨스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장르 맛집 열린다(종합)
▲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제작발표회 (사진=문찬희 기자)
▲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제작발표회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코믹, 스릴러에 은근한 로맨스까지 더해진 ‘싸이코패스 다이어리’가 베일을 벗는다. 윤시윤, 정인선, 박성훈까지 연기파 대세 배우들이 모여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가 쏠린다.

13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에서 tvN 새 수목드라마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윤시윤, 정인선, 박성훈과 이종재 감독, 류용재 작가가 참석했다.

‘싸이코패스 다이어리’는 어쩌다 목격한 살인사건 현장에서 도망치던 중 사고로 기억을 잃은 호구 육동식(윤시윤 분)이 우연히 얻게 된 살인 과정이 기록된 다이어리를 보고 자신이 싸이코패스 연쇄살인마라고 착각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이날 이종재 감독은 “장르적인 요소가 있지만 유쾌한 부분도 있다. 사회 약자들이 큰 소리를 낼 수 있는 드라마라 생각한다”라면서 “시윤 씨가 하는 육동식 캐릭터가 혼자 착각에 빠지는 부분이 코미디가 될 것 같다. 박성훈 씨와 정인선 씨가 하는 역할에 장르적인 요소가 배치돼 있다. 같이 잘 얽혀 있다. 재밌다가 스릴러로 넘어가다가 또 코믹스러운 부분이 나온다”라고 연출 포인트에 대해 이야기했다.

▲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제작발표회 (사진=문찬희 기자)
▲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제작발표회 (사진=문찬희 기자)

특히 ‘백일의 낭군님’으로 tvN 역대 드라마 시청률 4위를 기록한 이종재 감독과 ‘피리부는 사나이’, ‘개와 늑대의 시간’ 등을 집필한 류용재 작가가 의기투합해 기대를 높이고 있다.

전작에서 높은 시청률을 기록한 것에 따른 부담감에 대한 물음에 이종재 감독은 “전작이 잘 돼서 기쁘다. 그것으로 인한 부담감은 아니라, 이번 작품 자체에 대한 부담감은 있다. 이번에도 좋은 작품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라고 답했다.

사이코패스를 소재로 선정한 것과 관련해 류용재 작가는 “사이코패스를 희화화하기 위해 소재로 정한 것은 아니다. 사이코패스 같은 사람들이 일상에 많고, 그런 사람들이 선하고 마음이 약한 사람들을 이용하면서 성공하는 모습을 많이 봐왔다”면서 “그런 시대에서 우리는 어떻게 살아야 할까, 동식처럼 강해지는 게 맞을까라는 이야기를 던질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 끝까지 보면 저희의 메시지가 닿지 않을까 싶다”라고 강조했다.

▲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제작발표회 (사진=문찬희 기자)
▲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제작발표회 (사진=문찬희 기자)

믿고 보는 연기파 배우들로 라인업이 완성됐다. 육동식 역의 윤시윤, 경찰 심보경으로 분하는 정인선, 치밀한 연쇄살인마 서인우를 연기하는 박성훈이 선보일 연기에 관심이 집중된다. 이종재 감독은 “저랑 너무 잘 맞아서 기쁘게 잘 촬영하고 있다. 다들 인성도 좋고, 열심히 하고, 연기도 잘한다. 현장에서 큰 소리가 날 일이 없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윤시윤은 “’녹두꽃’이라는 작품을 하고 있다가, 시나리오를 받아서 너무 재밌게 읽었다. 촬영 중간 대기시간에 읽었는데 역할 자체가 너무 재밌어서 빠져들었다. 이걸 더 읽으면 이후에 촬영할 신에 방해가 될 것 같았다. 그만큼 캐릭터가 너무 생동감 넘치고 재밌었다. 감독님과 배우들이 너무 좋기도 했다”라고 작품 선택 이유를 밝혔다.

또한 정인선은 “저도 글이 너무 재밌어서 앉은 자리에서 빨리 읽었다. 그 뒤에 감독님, 작가님의 성함을 듣고 ‘이건 꼭 해야 해’라는 생각을 가졌다”면서 “제가 인터뷰를 하면서 항상 역할로 직업을 갖고 싶다고 했었다. 이번에 경찰이라고 해서 꼭 하고 싶었다”라고 맡은 캐릭터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더불어 박성훈은 “이종재 감독님과 함께했던 배우들이 너무 좋다고 해서 같이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었다”면서 “그러다 이번 대본을 읽었는데 너무 재밌더라. 전작에 이어 연속으로 악역을 맡는 것에 대한 부담감이 있었지만, 그걸 지울 정도로 캐릭터가 너무 매력적이라 하게 됐다”라고 작품에 대한 애정을 표했다.

코믹과 스릴러를 내세운 ‘싸이코패스 다이어리’에 로맨스는 없을까. 류용재 작가는 “로맨스가 완전 없지는 않다. 동식과 보경이 사건을 추적하면서 썸을 타는 부분이 있다. 인우가 자신의 정체를 숨기기 위해 보경에게 다가가는 부분도 있다. 나중에 동식과 보경이 어떤 관계를 가지게 될지 기대하면서 봐주셨으면 한다”라고 귀띔했다.

한편 ‘싸이코패스 다이어리’는 오는 20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