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혐의' 정준영, 징역 7년 구형... 최종훈은 5년 구형 
▲ 정준영-최종훈 (사진=제니스뉴스 DB)
▲ 정준영-최종훈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가수 정준영과 전 그룹 FT아일랜드 멤버 최종훈에 대해 검찰이 각각 징역 7년, 5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1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 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만취한 여성을 집단 성폭행하고 성관계 동영상을 불법으로 촬영 유포한 혐의로 기소된 가수 정준영과 전 그룹 FT아일랜드 최종훈에게 각각 징역 7년, 5년을 구형했다. 

이와 함께 검찰은 기소된 전 클럽 버닝썬 MD 김 모 씨와 연예 기획사 직원 허 모 씨, 회사원 권 모 씨에게는 각각 징역 10년을 선고해달라고 요청했다. 

또한 검찰은 이들에게 모두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와 신상 정보 고지,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및 장애 복지 시설에 10년 동안 취업 제한을 명령해줄 것을 요청했다.  

앞서 정준영과 최종훈은 지난 2016년 1월 강원도 홍천, 3월 대구 등에서 술에 취한 여성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 됐다.

뿐만 아니라 정준영과 최종훈은 지난 2015년 말 연예인들이 참여한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여성들과 성관계한 사실을 밝히며 몰래 촬영한 영상을 전송하는 등 11차례에 걸쳐 불법 촬영물을 유포한 혐의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