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패션] '깜찍 포인트를 원해?' 동그래서 더 귀여운 베레모 3
▲ '깜찍 포인트를 원해?' 동그래서 더 귀여운 베레모 3 (사진=김유정 SNS)
▲ '깜찍 포인트를 원해?' 동그래서 더 귀여운 베레모 3 (사진=김유정 SNS)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쓰기만 하면 귀여워지는 '베레모'가 꾸준히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동그란 모양의 '베레모'는 레트로 무드를 자아내며, 특유의 유니크한 매력으로 최근 남녀 불문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캐주얼, 스트리트, 클래식 등 다양한 룩의 포인트로 활용하기 좋은 베레모, 스타들은 어떻게 착용했을까? 이에 베레모를 선택한 스타들의 룩을 비교 분석했다. 배우 수지부터 김유정, 가수 이진혁까지 러블리한 그들의 룩을 지금 공개한다. 

♬ '상큼 눈 맞춤에 심쿵!' 수지

▲ (사진=SNS)
▲ 수지 (사진=수지 SNS)

완벽한 패션 포인트가 필요하다면 비비드한 컬러의 베레모를 추천한다. 선명한 컬러가 돋보이는 베레모는 패션에 생기를 더하는 역할을 한다. 또한 사진 속 수지의 레드 베레모-브라운 코트의 조합처럼 서로 컬러감이 맞는 아이템을 매치한다면 더욱 완벽한 룩을 연출할 수 있다. 

♬ '과즙미란 이런 것' 김유정

▲ (사진=SNS)
▲ 김유정 (사진=김유정 SNS)

과즙미 톡톡 터지는 룩에서 베레모가 빠지면 섭섭하다. 김유정은 노란 니트와 베이지 베레모를 톤 온 톤 조합으로 맞춰 따뜻하면서도 러블리한 무드를 더했다. 이와 함께 앞머리에 웨이브, 양 볼을 코럴빛으로 물들인 상큼 발랄한 포인트도 주목할 만한 부분이다. 

♬ '빛나는 아기태양' 이진혁 

▲ (사진=SNS)
▲ 이진혁 (사진=이진혁 SNS)

베레모는 최근 남성들의 룩에서도 빛을 발하고 있다. 특히 사랑스러우면서도 상큼한 아이돌 룩을 연출할 때 주로 쓰인다. 이진혁은 진한 버건디 베레모를 살짝 걸쳐 통통 튀는 룩을 완성했다. 이진혁처럼 소년미 가득한 룩을 원한다면, 앞머리에 웨이브를 넣어 볼륨을 살려주는 것이 도움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