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로 대표 장수 뮤지컬 '루나틱', 새 모습으로 돌아온다 
▲ 대학로 대표 장수 뮤지컬 '루나틱', 새 모습으로 돌아온다 (사진=리히더스)
▲ 대학로 대표 장수 뮤지컬 '루나틱', 새 모습으로 돌아온다 (사진=리히더스)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창작 뮤지컬 '루나틱'이 오는 12월 11일 대학로 문씨어터에서 개막한다. 

전국의 수많은 관객들과 함께 웃고 울었던 대학로 대표 장수 뮤지컬 '루나틱'이 새로운 모습, 여전한 즐거움으로 쉽게 멍들고 지치는 마음을 위로하기 위해 돌아온다. 

'루나틱'은 지난 2004년 대학로 소극장 뮤지컬의 시작을 알렸을 뿐 아니라 지금까지도 활발히 공연 중인 장수 창작 뮤지컬이다. 지난 15년 간 전국에서 공연해온 '루나틱'은 배우 홍지민, 김선경, 정영주, 김법래 등이 거쳐갔으며, 배성우, 진이한, 신다은 등 새로운 스타를 배출하기도 했다. 

'루나틱'은 제목 ‘LUNATIC’ 이 뜻하는 ‘미치광이’ 라는 말처럼 정신병원에 있는 환자들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저마다 다른 상처로 인해 마음에 크고 작은 감기가 생겨 찾은 병원 '루나틱'에서, 의사 굿닥터가 치료를 위해 관객들과 소통하며 환자들의 이야기를 들려주는 독특한 상황극 형식으로 진행된다. 

처음부터 끝까지 유쾌함을 잃지 않는 '루나틱'은 감기에 걸리면 병원에 가고, 이가 아프면 치과에 가듯 마음의 치료를 위해 정신병원을 찾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라며 환자들과 공연장을 찾은 관객들에게 따스한 위로를 건넨다. 

이번 '루나틱' 역시 3인조 라이브 밴드와 함께 하며 소극장 뮤지컬에서 느낄 수 있는 즐거움을 극대화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기존 공연에 참여해 오며 잔뼈 굵은 배우들과 대학로에서 활발히 활동 중인 새로운 배우들이 대거 참여하여 신선한 하모니를 보여줄 예정이다. 

마음 아픈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어 주고 위로가 되어주는 ‘굿닥터’ 역에는 최예윤, 허윤혜, 손예슬이, 자신은 관객들만큼이나 정상이라고 억울함을 주장하는 ‘정상인’ 역에는 박웅, 강동석, 이정연, 이민재가, 잘생긴 외모와 화려한 입담으로 여자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는 ‘나제비’ 역에는 권혁선, 한재하, 정휘욱, 한준용이 출연한다. 고된 살림과 시집살이, 가난에 지친 ‘고독해’ 역에는 이보라, 안지현, 은가은이, 멀티 역으로 공연과 정신병동에 활력을 불어넣는 ‘무대포’ 역에는 서정원, 김윤희, 박정수 가 출연한다.

한편 오는 12월 11일 개막하는 뮤지컬 '루나틱'은 오는 21일 1차 티켓을 오픈한다. 12월 11일부터 20일까지는 프리뷰 공연 기간으로, 프리뷰 공연은 전 좌석 50% 할인 혜택이 주어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