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뷰티] ‘재현이는 다 잘생겼나 봐’ NCT 재현-골든차일드 봉재현-엔플라잉 김재현
▲ ‘재현이는 다 잘생겼나 봐’ NCT 재현-골든차일드 봉재현-엔플라잉 김재현 (사진=제니스뉴스 DB)
▲ ‘재현이는 다 잘생겼나 봐’ NCT 재현-골든차일드 봉재현-엔플라잉 김재현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그룹 NCT 재현, 골든차일드 봉재현, 엔플라잉 김재현까지, 실력은 물론 비주얼까지 모두 갖춘 아이돌 대표 ‘재현이’들의 패션을 비교 분석했다.

우연의 일치일까? 훈훈한 미모부터 완벽한 실력, 그리고 누나 팬들을 녹여버리는 매력까지, 뭐 하나 놓치지 않는 남자 아이돌들을 모았더니, 모두 이름이 ‘재현’이다. 이름은 같지만 각각 다른 분위기를 가진 아이돌 대표 재현이들의 매력을 한층 높여주는 뷰티 팁을 낱낱이 파헤쳐 봤다.

▼ ‘심장 쿵! 치고 간 잘생김’ 엔씨티(NCT) 재현

▲ NCT 재현 (사진=제니스뉴스 DB)
▲ NCT 재현 (사진=제니스뉴스 DB)

첫 번째 주인공은 훈훈한 비주얼로 전 세계 여성 팬들의 마음을 뒤흔든 엔씨티의 재현이다. 이날 재현은 코럴 컬러의 헤어스타일로 사랑스러운 무드를 가미했다. 메이크업 역시 헤어 컬러에 맞춰 코럴, 핑크 컬러를 메인으로 이용했으며, 코럴 섀도로 은은한 음영을 준 아이 메이크업과 함께 자연스러운 립 연출로 부드러운 분위기를 뽐냈다.

▼ ‘삐용삐용! 잘생김 주의!’ 골든차일드 봉재현

▲ 골든차일드 봉재현 (사진=문찬희 기자)
▲ 골든차일드 봉재현 (사진=문찬희 기자)

두 번째 주인공은 만화를 찢고 나온 듯한 비주얼의 소유자, 골든차일드 봉재현이다. 봉재현은 날렵한 턱 선과 부드러운 눈매로 누나 팬들을 사로잡고 있다. 특히 주로 강한 메이크업을 하는 무대에서와는 달리, 평소에는 컬러를 최소화한 스타일링으로 소년 같은 매력을 어필한다. 이날 봉재현은 눈썹을 강조해 뚜렷한 인상을 강조했고, 여기에 입술에 핑크빛을 살짝 더해 생기 넘치는 룩을 완성했다.

▼ ‘여심 부수고 간 상남자美’ 엔플라잉 김재현

▲ 엔플라잉 김재현 (사진=제니스뉴스 DB)
▲ 엔플라잉 김재현 (사진=제니스뉴스 DB)

남성미 넘치는 연출을 하고 싶다면 음영에 집중하는 것이 좋다. 엔플라잉 김재현은 색조를 최소화하고 이목구비와 얼굴 외각에 셰이딩을 강하게 준 메이크업을 연출했다. 이로써 날렵한 턱 선과 오뚝한 콧날을 강조해 카리스마 넘치는 스타일링을 완성했다. 더불어 피부톤보다 한톤 낮은 컬러를 눈 끝에 살짝 덧발라 눈매가 깊어 보이는 효과를 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