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골든차일드 최보민 “드라마-컴백 준비 병행, 컨디션 힘들었다”
▲ 골든차일드 최보민 (사진=문찬희 기자)
▲ 골든차일드 최보민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골든차일드 최보민이 드라마 촬영과 컴백 준비를 병행하며 힘들었던 점을 털어놨다.

18일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그룹 골든차일드(Golden Child)의 첫 번째 정규앨범 ‘리부트(Re-boot)’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진행은 MC 하루가 맡았다.

최보민은 올해 활발한 방송 활동으로 대중에 눈도장을 찍었다. 음악방송 MC는 물론이고 드라마 ‘에이틴2’, ‘날 녹여주오’ 등으로 활약했다.

이에 이대열은 “보민 군이 드라마 촬영으로 바쁜 와중에 굉장히 열심히 해줬다. 감사하다”라고 최보민을 칭찬했다.

또한 최보민은 “어제 드라마가 종방을 했다. 드라마 촬영을 마치고 새벽에 연습을 했었다. 컴백과 종방이 하루 차이라서 컨디션적으로 힘들긴 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최보민은 “연기 활동을 하면서 도움이 된 부분은, 침착해진 것 같다. 예전에는 무대 전에 신발끈을 꼭 다시 묶어야 하는 습관이 있었는데, 지금은 릴렉스할 수 있게 됐다”라고 말했다.

타이틀곡 ‘워너비(WANNABE)’는 고요하지만 후렴구로 갈수록 격정적이고 거친 음악적 구성이 돋보이는 곡으로, 골든차일드의 내면 속 자아를 표현한 곡이다.

한편 골든차일드는 18일 오후 6시 ‘리부트’를 발매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