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아스트로 라키 “자작곡 수록, 찬바람 불 때 아로하가 생각나서”
▲ 아스트로 라키 (사진=문찬희 기자)
▲ 아스트로 라키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아스트로 라키가 자작곡 수록에 대해 이야기했다.

20일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그룹 아스트로(ASTRO)의 여섯 번째 미니앨범 ‘블루 플레임(BLUE FLAME)’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라키는 “10개월 만에 오랜만에 찾아뵙게 됐다. 그동안 개인 활동도 하고, 나름대로 최선을 다해 역량을 키웠다. 그래서 이번에 모여서 큰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거라 생각하니 많은 기대 바란다”라고 컴백 소감을 전했다.

이번 앨범에는 라키의 자작곡 ‘찬바람 불 때면’이 수록돼 눈길을 끈다. 팀에서 랩을 담당하고 있는 라키는 계절의 분위기와 잘 어울리는 서정적인 팝 댄스곡을 탄생시켰다.

이에 대해 라키는 “아스트로가 찬바람이 불 때 활동했던 적이 많았다. 아로하(팬덤명)와 만날 때도 있고, 같이 있지 않을 때도 있었다. 찬바람이 불 때면 아로하가 생각이 난다는 주제를 담아서 곡을 써봤다”라고 밝혔다.

타이틀곡 ‘블루 플레임’은 레게와 뭄바톤 리듬이 그루브한 느낌을 주는 곡으로, 상대에게 적극적으로 사랑을 표현하는 가사가 인상적이다.

한편 아스트로는 20일 오후 6시 ‘블루 플레임’을 발매하고 컴백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