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아스트로, 문빈 부재에도 ‘몽환파탈’ 입고 심기일전 컴백(종합)
▲ 아스트로 (사진=문찬희 기자)
▲ 아스트로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아스트로가 10개월 만에 또 한 번 매력적인 콘셉트의 신보로 돌아왔다. 멤버 문빈의 부재로 5인조로 컴백하게 된 이들은 빈자리를 채울 완성도 높은 음악과 퍼포먼스로 대중과 만날 각오다.

20일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그룹 아스트로(ASTRO)의 여섯 번째 미니앨범 ‘블루 플레임(BLUE FLAME)’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윤산하는 “10개월 만의 컴백이라 떨리고 설레고 걱정도 된다. 팬분들, 대중분들이 저희 컴백을 기다려주셨을 거라 생각한다. 빨리 만나고 싶다”라고, MJ는 “공백기가 있었는데, 그 기간 동안 ‘블루 플레임’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많은 분들이 사랑하고 들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컴백 소감을 전했다.

이번 앨범 ‘블루 플레임’은 높은 온도에서 보이는 푸른색 불꽃처럼 열정으로 한계를 뛰어넘겠다는 아스트로의 의지를 담은 앨범이다. 진진은 “음악적으로나 외적으로나 새로운 시도를 많이 했다. 치명적이고 몽환 파탈적인 앨범이라는 생각이 든다”라고 소개했다.

▲ 아스트로 (사진=문찬희 기자)
▲ 아스트로 (사진=문찬희 기자)

타이틀곡 ‘블루 플레임’은 레게와 뭄바톤 리듬이 그루브한 느낌을 주는 곡이다. 뮤직비디오는 지난 활동곡 ‘전화해’에 이어 김종권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동화 ‘미녀와 야수’를 아스트로만의 이야기로 재해석해, 야수의 꽃을 건드려 어두워진 암흑의 세상에서 아스트로 멤버들이 뜨거운 열정으로 한계를 넘어 다시 빛을 찾는 내용을 담았다.

차은우는 “자신의 한계를 넘어서 좋아하는 사람에게 마음을 표현하겠다는 마음을 담은 곡이다. 아스트로만의 그루브를 느낄 수 있다”라고 곡을 설명했으며, 라키는 “코러스에 계속 나오는 동작이 있다. 성냥을 피울 때 불이 나오는 걸 표현했다”라고 말하며 포인트 안무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 아스트로 (사진=문찬희 기자)
▲ 아스트로 (사진=문찬희 기자)

다만 컴백을 앞두고 문빈이 건강상의 이유로 이번 활동에 불참할 것을 알려 아쉬움을 자아냈다. 소속사는 “문빈이 건강에 이상을 느껴 병원에 방문해 정밀 검사를 받았고, 충분한 휴식과 치료가 필요하다는 의료진 소견에 따라 일시적으로 팀 활동 중단을 결정하게 됐다”라고 밝힌 바 있다.

차은우는 “문빈과 많은 이야기를 나누고 내린 결정이다. 건강해져서 돌아오길 응원해주길 바란다”면서 “문빈이 굉장히 잘하는 친구라서 완전체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는데, 활동을 같이 하지 못한 것에 대해 안타깝다. 팬분들께도 죄송하다”라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빈자리를 채우기 위한 노력을 묻자, 차은우는 “문빈의 파트는 공정하게 나눠가졌다. 한 명의 빈자리를 조금씩 나눠 가져서 공백이 느껴지지 않도록 하려고 했다. 그리고 문빈의 건강이 나아져서 돌아왔을 때 반갑게 맞이할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고 준비했다”라고 답했다.

활동 목표에 대해 진진은 “멤버들끼리 열심히 준비한 앨범이고, 저번 앨범에 저희가 음원 최고 25위까지 올랐었다. 이번에는 20일 컴백이니 20위까지 올라갔으면 하는 소망이 있다”라고, 진진은 “활동하면서 아무도 다치지 않고 무사히 잘 마칠 수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더불어 라키는 “꿈은 크게 가지라고 했으니 1등을 하고 싶다”라고, 차은우는 “공중파 1위는 아직 해보지 못했다. 1위를 해서 소감을 말하면서 문빈을 언급하고 싶다”라고 밝혔다.

나아가 라키는 “뮤직비디오 콘셉트가 ‘미녀와 야수’인 만큼, 1위를 하게 된다면 ‘미녀와 야수’ 콘셉트 의상을 입고 안무를 보여주면 좋을 것 같다”라고 1위 공약을 내걸어 기대를 높였다.

한편 아스트로는 20일 오후 6시 ‘블루 플레임’을 발매하고 컴백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