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패션] ‘다 같은 김밥이 아니다’ 패딩과 찰떡! 겨울 코디 5
▲ ‘다 같은 김밥이 아니다’ 패딩과 찰떡! 겨울 코디 5 (사진=선미 SNS)
▲ ‘다 같은 김밥이 아니다’ 패딩과 찰떡! 겨울 코디 5 (사진=선미 SNS)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패딩의 계절, 겨울이 왔다. 갑자기 추워진 날씨 때문에 길거리가 패딩으로 물들기 시작했다. 패딩은 찬 바람으로부터 보호해주지만, 대부분 비슷한 디자인을 띄고 있어 개성을 드러내기에 부족한 아이템이다. 그렇다고 스타일을 포기할 수 없는 법! 같은 패딩이라도 더 트렌디하고 스타일리시하게 연출할 수 있는 팁을 정리해봤다.

# 평범한 패딩은 가라, 대세는 ‘빅 로고’

▲ 다비치 강민경 (사진=강민경 SNS)
▲ 다비치 강민경 (사진=강민경 SNS)

베이식한 블랙 롱패딩이 지겹다면, 유니크한 디자인으로 변신을 시도해보자. 강민경은 빅 로고를 더한 숏패딩을 착용해 패션 센스를 드러냈다. 이와 함께 블랙 팬츠, 화이트 스니커즈 등 베이식한 아이템을 매치했으며, 브라운 컬러의 워치 캡으로 포인트를 줬다. 화려한 스타일링 없이도 감각적인 숏패딩 룩이다.

# 레트로의 변신, 2019 메가 트렌드 ‘뉴트로’

▲ 김나영 (사진=김나영 SNS)
▲ 김나영 (사진=김나영 SNS)

2019년은 뉴트로의 전성기였다.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레트로를 뜻하는 뉴트로는 패션업계에서 두각을 드러냈는데, 싸이파이 선글라스, 오버핏 데님, 화려한 컬러 등이 뉴트로 열풍과 함께 트렌드로 떠올랐다.

유니크한 패션으로 많은 사랑을 받은 김나영은 패딩 패션까지 뉴트로로 소화했다. 페이즐리 패턴의 도톰한 재킷에 연청색 데님 팬츠와 빨간 양말, 싸이파이 선글라스와 진주 장식의 로퍼까지, 뉴트로 아이템을 통해 세련된 빈티지 룩을 완성했다.

# 실패란 없다, F/W 필수 ‘체크 패턴’

▲ 문근영 (사진=문근영 SNS)
▲ 문근영 (사진=문근영 SNS)

트렌드 상관없이 가을, 겨울이 되면 어김없이 등장하는 패턴이 있다. 바로 ‘체크’. 오랜 기간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아온 체크는 어떤 룩이든 쉽게 매치할 수 있어 활용도가 높다. 패딩 패션에서 활용해도 성공적인 스타일링을 완성할 수 있다.

문근영은 블랙 기본 티셔츠에 네이비와 레드 컬러 조합의 체크 패턴 셔츠를 레이어드했다. 여기에 블랙 팬츠를 매치해 캐주얼하게 표현했으며, 라이트 그레이 컬러의 패딩을 아우터로 착용해 실용적이면서 멋스러운 겨울 패션을 연출했다.

# 블랙은 뻔하잖아? 예쁨 철철 ‘컬러 패딩’

▲ 서현 (사진=서현 SNS)
▲ 서현 (사진=서현 SNS)

화이트, 그레이, 블랙까지 길에서 흔하게 볼 수 있는 패딩은 대부분 모노톤을 띄고 있다. 때문에 다른 브랜드, 다른 디자인이더라도 비슷해 보이는 느낌을 준다. 올겨울, 남들과는 다른 패딩 스타일링을 연출하고 싶다면 컬러 패딩에 도전해보는 것은 어떨까?

서현은 연보랏빛 숏패딩으로 사랑스러운 매력을 뽐냈다. 그레이 컬러의 터틀넥 니트에 블랙 팬츠를 매치한 서현은 연보라색 패딩으로 포인트를 줬다. 이때 벨트를 이용해 허리 라인을 강조했으며, 모던한 화이트 백을 더해 여성스러운 느낌을 한층 강조했다.

# 힙스터 어렵지 않아요, 멋쁨 폭발 ‘컬러 포인트’

▲ 선미 (사진=선미 SNS)
▲ 선미 (사진=선미 SNS)

화려한 컬러 패딩에 도전하기 부담스럽다면, 상의 컬러를 강조해보자. 선미는 베이지 컬러의 패딩에 청록색 터틀넥 니트를 매치해 활동적인 느낌을 강조했다. 청록색 니트는 차분한 페일 톤으로 연출한 전체적인 룩에 포인트로 작용하면서, 스타일을 한층 풍성하게 만들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