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가본드’ 이승기 “연기대상? 아직 많이 부족하다”(인터뷰)
▲ ‘배가본드’ 이승기 (사진=후크엔터테인먼트)
▲ ‘배가본드’ 이승기 (사진=후크엔터테인먼트)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배우 이승기가 연기대상에 대한 부담을 드러냈다.

제니스뉴스와 이승기가 지난 14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한 카페에서 SBS 드라마 ‘배가본드’ 인터뷰로 만났다.

‘배가본드’는 민항 여객기 추락 사고에 연루된 한 남자가 은폐된 진실 속에서 찾아낸 거대한 국가 비리를 파헤치는 드라마로, 가족, 소속, 이름을 잃은 ‘방랑자(Vagabond)’들의 위험천만한 모험을 그린다.

극중 이승기는 액션배우로 대성해 장차 세계 액션 영화계를 주름잡겠다는 포부를 가진 스턴트맨 출신 차달건 역을 맡았다. 자신감이 넘치는 스타일로, 비행기 추락 사고로 인해 조카를 잃은 뒤 그 속에 숨겨진 거대한 음모와 맞닥뜨리며 사건을 파헤치는 인물이다.

지난해 이승기는 ‘2018 SBS 연예대상’에서 예능 ‘집사부일체’로 대상을 수상했다. 올해 ‘집사부일체’를 비롯해 ‘배가본드’에서 활약한 이승기는 연기대상 욕심은 없는지 묻는 질문에 “아직 배우로서 완성된 사람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승기는 “상을 바란 적이 거의 없다. 사실 작년도 생각지도 못했는데, 주신 거였다”면서 “지금 제 위치에서 상을 받는다면, 그건 이승기라는 사람에게 주는 것이 아닌 그 팀에 주는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만약 주시면 우리 드라마의 공로를 치하해주는 것이지, 이승기에게 주는 게 아니라는 걸 저 스스로도 안다. 아직 완성된 사람이 아니라는 걸 저도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배가본드’는 지난 23일 종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