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일전자 미쓰리’ 이혜리 “’놀라운 토요일’에서는 연기 못해, 나답게 표현”(인터뷰)
▲ 이혜리 (사진=크리에이티브그룹ING)
▲ 이혜리 (사진=크리에이티브그룹ING)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이혜리가 예능 프로그램 출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제니스뉴스와 배우 이혜리가 지난 21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한 카페에서 만나 tvN 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이혜리는 차기작을 묻는 물음에 “’놀라운 토요일’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아직은 잘해낼 수 있는 역할이 뭐가 있을지 보고 있는 중이다”라고 덧붙였다.

현재 이혜리는 tvN 예능 프로그램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마켓’에 출연해 활약 중이다. “예능에 특화돼 있다”라는 칭찬에, 이혜리는 “사실 ‘진짜 사나이’와 ‘놀라운 토요일’만 했는데 너무 큰 사랑을 주셨다. 데뷔 초에 잠깐 예능에 출연한 것 외에는 생각보다 예능을 많이 한 건 아니다”라고 반응했다.

이어 이혜리는 “’진짜 사나이’를 출연하면서 느낀 건 ‘나답게 하는 게 제일 좋구나’라는 거였다. 예를 들어 맛없는 음식이 나왔을 때 먹기 싫다고 표현한다. 나를 그대로 표현하는 게 에너지를 쓰기에도 편하고, 방송을 즐겁게 할 수 있다”면서 “‘놀라운 토요일’ 게스트분들이 촬영이 끝나면 ‘벌써 끝났어요?’라고 물어본다. 더 하고 싶다는 말을 많이 듣는데, 아무래도 편안하게 방송을 하기 때문이 아닌가 싶다”라도 덧붙였다.

더불어 이혜리는 “제가 예능에 특화돼 있는 것보다는 제작진분들, 선배님들이 틀을 잘 만들어주셨기 때문이다. 저는 그 안에서 저답게 말을 하는 것뿐이다”라고 겸손함을 내비쳤다.

“드라마를 할 때와 예능을 할 때 마음가짐이 어떻게 다른가”라는 물음에 이혜리는 “’청일전자 미쓰리’를 하면서 스케줄도 많고 잠도 잘 못 잤는데, 그래도 드라마에는 큰 영향을 미치진 않았다. 캐릭터를 연기하는 거기 때문이다. 하지만 ‘놀라운 토요일’을 찍을 때는 힘이 좀 떨어지더라. 전날 밤을 새우고 촬영하러 가면 피곤한 모습이 화면에 드러난다. 온전히 제 모습으로 하기 때문인 것 같다”라고 답했다.

또한 이혜리는 “저는 그때그때 충실한 편이다. 드라마와 예능, 딱히 마음가짐을 다르게 하지는 않는다. 다만 ‘놀라운 토요일’을 할 때는 연기를 못하겠다. 선심으로 연기할 때처럼 할 수는 없겠더라”라고 털어놨다.

한편 이혜리는 최근 종영한 ‘청일전자 미쓰리’에서 이선심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