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하나, 30일 자작곡 ‘처음부터 만나지 않았더라면’으로 컴백
▲ 반하나, 30일 자작곡 ‘처음부터 만나지 않았더라면’으로 컴백 (사진=리메즈엔터테인먼트)
▲ 반하나, 30일 자작곡 ‘처음부터 만나지 않았더라면’으로 컴백 (사진=리메즈엔터테인먼트)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싱어송라이터 반하나가 1년 1개월 만에 신곡을 들고 돌아온다.

22일 소속사 리메즈엔터테인먼트는 “반하나가 오는 30일 오후 6시 새 디지털 싱글 ‘처음부터 만나지 않았더라면’을 발매한다”고 밝혔다.

‘처음부터 만나지 않았더라면’은 지난해 10월 발매한 싱글 ‘그 날의 온도’ 이후 반하나가 약 1년 1개월 만에 공개하는 신보로, 아티스트 특유의 애절한 보컬이 인상적인 발라드다.

앞서 발표한 자작곡 ‘그 날의 온도’를 통해 싱어송라이터로서의 가능성을 입증했던 반하나는 이번 신곡 역시 직접 작사, 작곡을 맡아 리스너들에게 한층 더 풍부한 감성을 선사할 계획이다.

반하나는 지난 2014년 '그대가 나를 본다면'으로 가요계 데뷔한 후 '흔한 여자', '리슨(Listen)', '노래방에서', '그 날의 온도' 등의 곡으로 음악팬들에 이름을 알렸다. 그는 앞으로도 앨범 전반에 참여, 싱어송라이터로서의 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한편 반하나의 새 자작곡 ‘처음부터 만나지 않았더라면’은 오는 30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