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청룡영화상] “이정재 기뻐할 것” 정우성부터 이정은까지, 웃음+감동 수상자 말말말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한국영화 100주년과 함께한 ‘제40회 청룡영화상(이하 ‘청룡영화상’)’이 지난 21일 막을 내렸다. 올해는 다양한 영화가 국내외에서 눈에 띄는 성적을 낸 만큼 매 부문 치열한 경쟁 속 수상자가 탄생했다. 그 사이에서 “‘기생충’이 받을 줄 알았다”는 유행어부터 시작해 수상자들의 재치와 진심이 고스란히 묻어난 소감이 ‘청룡영화상’을 장식했다.

이에 ‘청룡영화상’을 빛낸 감동과 웃음의 수상 소감을 다시 한번 만나보자.

▲ 박해수 (사진=문찬희 기자)
▲ 박해수 (사진=문찬희 기자)

▶ 박해수, 39세의 늦깎이 신인상 “오늘 생일, 태어난 이유 있을 거라 생각했다”

드라마 ‘슬기로운 깜빵생활’로 대중들에게 눈도장 찍은 박해수는 첫 영화 주연작인 ‘양자물리학’으로 남자신인상의 영예를 거머쥐었다. 올해로 39세, 늦깎이 신인상의 주인공이 된 박해수는 수줍은 모습으로 마이크 앞에 서더니 “오늘이 제 생일”이라는 말로 운을 떼며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이어 “이곳에 오면서 제가 태어난 이유가 있을 거라 생각했다. 누군가를 위로하고, 힘이 되고, 치유될 수 있는 배우가 되면 좋겠다는 마음을 가지고 연기했다. 아직 갈 길이 멀지만, 한 걸음씩 나아갈 수 있게 힘 받으라고 주신 상이라 생각하겠다”면서 묵묵하고 소박한 진심을 전했다. 

▲ 이정은 (사진=문찬희 기자)
▲ 이정은 (사진=문찬희 기자)

▶ 이정은, 45세에 맞이한 전성기 “이제 며칠은 쉬어도 괜찮을 거 같다”

수많은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영화 ‘기생충’을 통해 가장 주목받은 배우는 역시 이정은일 것이다. 그는 박 사장(이선균 분)의 가정부 문광 역을 맡아 미스터리함과 코믹함을 모두 살리며 최고의 신 스틸러로 자리매김했고, 이에 ‘청룡영화상’ 여우조연상을 받으며 최고의 전성기임을 다시 증명했다.

떨리는 마음으로 무대에 선 이정은은 “요새 가장 많이 듣는 말이 “너무 늦게 스포트라이트가 비추는 거 같다”는 것이다. 저 스스로는 이만한 얼굴이나 몸매가 될 때까지 그 시간이 분명히 필요했다고 생각한다”며 재치를 보였다. 이어 “‘기생충’으로 너무 주목을 받으니까 겁이 나서, 공식 행사가 끝난 후 ‘기생충’이 아닌 다른 작품에 더 많이 몰입하려 했다. 혹시나 자만하게 되지 않을까 싶었다. 그런데 이 상을 받고 나니까 며칠은 쉬어도 될 거 같다”면서 눈물을 보였다.

▲ 정우성 (사진=문찬희 기자)
▲ 정우성 (사진=문찬희 기자)

▶ 정우성, 시상자에서 수상자로 “제 친구 이정재가 함께 기뻐해 줄 것”

‘청룡영화상’의 단골 시상자로 무대에 올랐던 정우성은 4번의 인기스타상을 받았을 뿐 주연상과는 인연이 없었다. 그런 그가 마침내 영화 ‘증인’으로 ‘청룡영화상’으로 주연상을 거머쥐었다. 정우성은 “저도 ‘기생충’이 받을 줄 알았다는 말이 하고 싶어서 불현듯 상 받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는 말로 웃음을 자아냈다.

차분히 수상 소감을 전하던 정우성의 입에서 조금은 의외의 이름이 불렸다. 그는 “이 트로피를 손에 들고 있는 제 모습을 집에서 TV로 보고 있을 한 남자, 제 친구 이정재 씨가 누구보다도 함께 기뻐해 줄 거라고 생각한다”는 소감으로 이정재와의 남다른 우정을 또 한 번 과시했다.

▲ 조여정 (사진=문찬희 기자)
▲ 조여정 (사진=문찬희 기자)

▶ 조여정, 연기 향한 뭉클한 진심 “연기 향한 짝사랑, 절대 이뤘다 생각하지 않겠다”

그 어느 때보다 치열했던 여우주연상에는 ‘기생충’ 조여정의 이름이 불렸다. 무대에 오르기 전부터 눈물을 흘리던 조여정은 마이크 앞에 서자 “여우주연상은 저만 ‘기생충’이 받을 줄 몰랐던 것 같다”는 말로 얼떨떨한 마음을 드러냈다.

울먹이는 목소리로 전한 조여정의 진심은 많은 이들을 감동하게 했다. 그는 “어느 순간 연기를 제가 짝사랑하는 존재라고 받아들인 거 같다. 언제라도 버림받을 수 있다는 마음으로 연기를 짝사랑했다”면서 “그 사랑은 절대 이뤄질 수 없다고 생각했는데, 그게 제 원동력이었던 거 같다. 오늘 이 상을 받았다고 절대 사랑을 이뤘다 생각하지 않겠다”고 연기를 향한 진심을 보였다. 또한 ‘기생충’ 속 연교의 대사인 “I’m deadly serious”를 남기며 눈물의 소감을 마무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