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하루’ 김영대 “A3 센터 오남주, 삼각형 워킹 민망했다”(인터뷰)
▲ '어쩌다 발견한 하루' 김영대 (사진=문찬희 기자)
▲ '어쩌다 발견한 하루' 김영대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배우 김영대가 A3 삼각형 워킹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제니스뉴스와 배우 김영대가 22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제니스뉴스 스튜디오에서 MBC 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이하 ‘어하루’) 종영 인터뷰로 만났다.

‘어하루’는 인기 웹툰 ‘어쩌다 발견한 7월’을 원작으로 한 판타지 학원 로맨스 드라마로, 만화 ‘비밀’ 속에 사는 캐릭터들이 자아를 찾아가는 과정을 그린다.

극중 김영대는 스리 고등학교의 최고 인기남이자, A3의 센터 오남주 역을 맡아 열연했다. 차가운 성격이지만, 좋아하는 마음을 괴롭힘으로 표현하는 어리숙한 인물로, 여주다(이나은 분)를 향한 뜨거운 애정을 보여줬다.

김영대는 오디션을 통해 ‘어하루’의 오남주를 만나게 됐다. 김영대는 “오디션을 볼 때 감독님께서 저에게 A3 가운데서 중심을 잘 잡아줄 수 있는지 물어보셨다. ‘모델 일도 하니까 잘 할 것 같다’고 말씀하시길래 ‘잘 할 수 있다’고 대답했다”고 밝혔다.

극중 백경(이재욱 분), 이도화(정건주 분)과 함께 A3 멤버인 오남주는 복도를 가르며 들어오는 삼각형 워킹으로 화제를 모았다. 특히 오남주는 A3의 센터로, 항상 중심에서 남다른 카리스마를 뽐냈다.

A3의 시그니처인 삼각형 워킹에 대해 묻자 김영대는 “너무 민망하다”며 “처음 걸었을 때는 괜찮았다. 촬영 초반이라 서로 많이 친한 편이 아니어서, 편하게 촬영했다. 모델로 런웨이에 설 때도 모르는 사람들 앞에서 하는 거라 괜찮은 것처럼, 비슷한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배우들이 서로 친해지기 시작하면서, A3 워킹을 할 때마다 친구들이 엄청 놀렸다. 그때부터 점점 민망해졌다”고 설명했다.

한편 ‘어하루’는 시청률 3.6%(닐슨코리아 기준)를 기록하며, 지난 21일 종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