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하루’ 김영대 “기억에 남는 대사? 마이 걸... ‘마걸라스’ 마음에 들어”(인터뷰)
▲ '어쩌다 발견한 하루' 김영대 (사진=문찬희 기자)
▲ '어쩌다 발견한 하루' 김영대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의 배우 김영대가 기억에 남는 대사를 꼽았다.

제니스뉴스와 배우 김영대가 22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제니스뉴스 스튜디오에서 MBC 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이하 ‘어하루’) 종영 인터뷰로 만났다.

‘어하루’는 인기 웹툰 ‘어쩌다 발견한 7월’을 원작으로 한 판타지 학원 로맨스 드라마로, 만화 ‘비밀’ 속에 사는 캐릭터들이 자아를 찾아가는 과정을 그린다.

극중 김영대는 스리 고등학교의 최고 인기남이자 A3의 센터 오남주 역을 맡아 열연했다. 차가운 성격이지만, 좋아하는 마음을 괴롭힘으로 표현하는 어리숙한 인물로, 여주다(이나은 분)를 향한 뜨거운 애정을 보여줬다.

특히 오남주는 “내 여자가 딸기를 좋아합니다” “A3의 명예를 걸고 선언한다” “오늘부터 옥상은 폐쇄다” 등 손발을 오글거리게 만드는 대사로 화제를 모았다.

가장 기억에 남는 하나를 꼽아달라는 질문에 김영대는 "마이 걸"이라고 답했다. 김영대는 “사실 모든 대사가 오글거렸다”며 “그중 '마이 걸'은 제가 연기하면서도 얼굴이 빨개졌다. 함께 했던 외국인 배우분이 ‘후 이즈 주다?(Who is juda?)라고 하는 것도 웃겼고, 제가 ‘마이 걸(My girl)’이라고 맞받아친 것도 너무 재미있었다. 너무 부끄러워서 기억에 남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 21일 방송된 ‘어하루’ 마지막 회에 등장한 칠판 고백신에 대해서는 “연기하면서도 ‘이게 뭐지?’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게 고백을 하는 건지도 몰랐었다”면서 “요즘 고등학생들은 정말 그렇게 고백하는지 궁금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오남주의 대사 중 시청자들의 가장 폭발적인 호응을 이끌어 낸 건 “내 여자가 딸기를 좋아합니다”다. 이 대사는 다양하게 패러디됐으며, 영문으로 번역한 “마이 걸 라이크스 스트로베리(My girl likes strawberry)”를 줄여 ‘마걸라스’라는 수식어가 생겼다.

마걸라스에 대해 묻자 김영대는 “들어봤다”면서 “저는 남주가 유행어가 많은 것 같아서 좋다. 한 지인분이 저에게 ‘3대 영웅이 있는데, 헤라클레스, 테리우스, 그리고 마걸라스다’라고 하더라. 이런 말을 들으면 재미있고 기쁘다”라고 말했다.

한편 ‘어하루’는 시청률 3.6%(닐슨코리아 기준)를 기록하며, 지난 21일 종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