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인터뷰] ‘배가본드’ 이승기 ② “잘하지 않아도 괜찮아, 이제는 내려놓고 즐겁게"
▲ '배가본드' 이승기 (사진=후크엔터테인먼트, 디자인=오지은 기자)
▲ '배가본드' 이승기 (사진=후크엔터테인먼트, 디자인=오지은 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많은 분들이 '이승기는 액션이 안 된다'고 생각하는 것 같아요. ‘배가본드’는 ‘이승기도 액션을 할 수 있다’는 이미지를 만들어준 작품이에요. 어디 내놔도 좋은 드라마라는 평가를 듣는 작품을 만들고 싶었고, 액션 장르에서만큼은 부끄럽지 않은 작품을 만들었어요”

이승기의 이름 앞에는 가수, 배우, 예능인 등 다양한 수식어가 붙는다. 차근차근 자신만의 프로필을 만들어온 이승기는 어느덧 데뷔 15년 차가 됐고, 음악부터 연기, 예능까지 뭐 하나 놓치지 않고 성장했다. 때문에 이승기를 한 단어로 정리하는 것은 쉽지 않다. 그의 프로필은 이미 여러 작품들로 가득했지만, 이승기의 열정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바로 SBS 드라마 ‘배가본드’를 통해 액션이라는 새로운 장르에 도전한 것.

‘배가본드’는 민항 여객기 추락 사고에 연루된 한 남자가 은폐된 진실 속에서 찾아낸 거대한 국가 비리를 파헤치는 드라마로, 가족, 소속, 이름을 잃은 ‘방랑자(Vagabond)’들의 위험천만한 모험을 다룬 드라마다. 극중 이승기는 비행기 추락 사고로 인해 조카를 잃은 뒤 그 속에 숨겨진 거대한 음모와 맞닥뜨리며 사건을 파헤치는 차달건 역을 맡아 열연했다.

힘든 액션부터 1년 여간의 긴 촬영 기간, 그리고 250억 투자라는 무게를 안고 ‘배가본드’에 도전한 이승기는 연예계 대표 ‘올라운드 플레이어’답게 성공적으로 작품을 마쳤다. 드라마 종영에 앞서 이승기와 제니스뉴스가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한 카페에서 만났다. ‘국민 남동생’에서 ‘국민 허당’으로, 그리고 이제는 180도 다른 카리스마를 장착한 이승기와 나눈 이야기를 이 자리에 전한다.

► 1편에 이어

▲ '배가본드' 이승기 (사진=후크엔터테인먼트)
▲ '배가본드' 이승기 (사진=후크엔터테인먼트)

Q. ‘국민 남동생’으로 데뷔해, ‘1박 2일’을 통해 ‘국민 허당’으로 불렸다. 지금은 과거 모습들을 찾아보기 어렵다.
‘배가본드’를 통해 얻은 선물이라고 생각한다. 하하. 이번 작품을 통해 ‘이승기도 액션을 할 수 있다’는 이미지를 만들었다. 요즘 주변에서 많이 듣는 말 중 하나가 “이승기만의 액션이 있는 것 같다”와 “와일드한 역할도 할 수 있어?”다. 저도 액션에 대한 의문이 있었는데, 훌륭한 연출로 인해 배가돼서 잘 전해진 것 같다. 특정 장르에 국한되는 게 아니라 다양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다는 거는 배우로서는 엄청난 행운이다.

Q. 드라마 하면서 예능까지 하는 배우들이 흔하지 않다. 이승기에게 예능이란 뭔가?
예전에는 호동 형이 늘 있었기 때문에, 저는 스나이퍼 같은 느낌이었다. 지금은 그 포지션은 아니다. 그렇게 하기에는 다른 분들이 저에게 기대하는 포지션이 늘어났다. ‘집사부일체’가 곧 100회다. 그간의 100회를 돌아보면 치열했던 것들이 다 시청률로 이어지는 건 아니다. 이런 변화를 통해 ‘내 능력으로 모든 게 되는 건 아니구나’라는 걸 깨닫게 됐다.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예능을 즐기게 된 것 같다. 멤버들을 더 믿게 됐고, 나에게 주어진 책임을 즐기기로 했다.

Q. 노래부터 연기, 예능까지 모두 잡은 만능 엔터테이너로 꼽힌다. 그 비결이 뭔가?
운이 좋았던 것 같다. 하하. 열정 때문에 여기까지 오긴 했는데, 요즘은 ‘한 분야를 할 때 조금 더 깊게 들어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저 자신도 그걸 원하고 있다. 가끔 ‘너는 뭐니?’라고 스스로 물어본다. 저 조차도 답을 찾지 못했다.

그래서 작품도 쉽게 고르지 못하고, 앨범도 못 내고 있다. 누군가 만들어준 노래를 내는 것보다 내 생각을 온전히 담을 수 있는 앨범을 보여드리고 싶다. 아직 준비 중이라고 말씀드리기엔 이르지만, 생각은 오래전부터 했다. 군대 때 목이 약간 상했는데, 지금 조금씩 돌아오고 있다. 구체적으로 들어가진 않았지만 노력하겠다.

Q. 지금 갖고 있는 목표가 궁금하다.
안 잘하려고 하는 게 목표다. 하하. 15년 동안 연예인을 하면서 단 한 번도 대충 한 적이 없다는 게 제 자부심이었다. 그러면서 ‘너무 잘 해야 한다’는 강박이 생겼다. 현실은 내가 원하는 것처럼 안 될 수도 있는 건데, 잘하려고 하는 강박이 스스로를 힘들게 했다. 그래서 잘하려는 욕구를 빼려고 한다. 책임감을 가지면서, 즐겁게 일하고 싶다. 연예인 이승기로서, 또 30대 남자 이승기로서의 밸런스와 축을 잘 가져가야 할 때다.

Q. 이런 목표를 갖게 된 계기가 있나?
몸이 먼저 ‘힘들다’고 말했다. 옛날에는 뭘 하든지 무한대 에너지가 났는데, 지금은 쉽게 지친다. 부쩍 병원을 자주 가게 됐고, 약이 많아졌다. ‘몸의 눈치를 보면서 보수 좀 해줘야 한다’는 사인을 받았다. 하하.

Q. 그렇다면 앞으로는 어떤 분야에 더 집중할 계획인지?
사실 올라운드 플레이어를 버리기엔 너무 많은 길을 와버렸다. 하하. 한 군데만 파기 보다, 다 가져가지만 하나하나 집중해서 재미있게 하고 싶다. 요즘 패션도 보면 대부분이 컬래버레이션이다. 컬래버가 없는 분야를 찾기 어렵다. 그만큼 크로스오버는 당연하기 때문에 여러 개를 갖고 가는 게 좋은 것 같다. 후배들이 ‘앞으로 어떤 길을 가야 하나?’ 고민할 때 이승기의 루트를 보면서, ‘저 사람이 가는 길도 나쁘지 않구나’라고 생각해줬으면 좋겠다. 하나의 가이드라인이 되고 싶은 게 바람이다.

▲ '배가본드' 이승기 (사진=후크엔터테인먼트)
▲ '배가본드' 이승기 (사진=후크엔터테인먼트)

Q. 데뷔 이후부터 큰 위기 없이 꾸준히 활동한 것 같다. 스스로 위기를 느낀 적이 있는지?
늘 연예인이라는 직업을 가진 사람들은 한 번씩 위기가 온다. 저는 데뷔 직후에 한 번, ‘1박 2일’을 하면서 한 번, 군대 가기 직전에 한 번, 또 스스로에 대해 고민하는 지금까지, 이렇게 위기가 왔었다. 이런 위기가 오면 전 끊임없이 버텼다. 스스로 마음을 먹었고, 군대에 가서 자신감을 얻으면서 방법을 찾았다. 그렇게 버텨서 지금까지 온 것 같다.

Q. 바른 이미지에 대한 부담은 없는지?
전 한 번도 바른 이미지를 만들려고 한 적이 없다. 알고 보면 그렇게 착한 사람도 아니다. 하하. 단지 좋은 사람이 되기 위해 노력한 것뿐이다. 바른 이미지는 벗어나려고 하는 것보다, 시간이 지나면 자연스럽게 바뀔 거라 생각한다.

Q. 얼마 전 류이호 씨와 예능을 함께했다. 촬영은 어땠나?
정말 신선했다. 저도 어떻게 나올지 기대된다. 제가 지금껏 한 것 중 가장 재미있게 한 거라 말씀드릴 수 있다. ‘하이 리스크, 하이 리턴’이라고, 예능적 보험 하나 없는 프로그램이었는데, 너무 재미있게 촬영했다. ‘망하면 끝’이라고 생각하고 떠났는데, 제작진이 재미있는 걸 준비해놨고, 거기에 저희 둘이 잘 묻어났다. 국경을 뛰어넘는 브로맨스를 기대해주시면 좋겠다. 하하.

Q. 넷플릭스와 연이어 두 작품을 함께하게 됐다. 넷플릭스와의 작업은 어땠는지?
지금도 그렇지만, 예전에는 눈에 보이는 수치로 결과를 받아보는 게 자연스러운 일이었다. 시청률을 받아 보는 게 작품 하나를 마치는 루틴이었는데, 넷플릭스는 그런 게 전혀 없다. 데이터를 보여주지 않는데, 그래서 신선한 시도를 할 수 있는 것 같고, 무엇보다 190여 개국에 한 번에 나간다는 게 신기하다. 매체와 플랫폼이 많이 변화하고 있는 것 같다. 한국 스타라고 해서 한국에서만 인기 있는 게 아니라, 전 세계에서 접근할 수 있다. 좋은 변화라고 생각한다.

Q. 올해가 어느덧 한 달 정도 남았다. 2019년 연말 계획이 궁금하다.
우선 남은 방송 촬영 잘 마치고, 쉬면서 놀러 다니고 싶다. 하하. 올겨울에는 스키를 다시 시작해보려 한다. 취미 하나는 만들고 싶다.

Q. 이승기에게 2019년은 어떻게 기억될 것 같은지?
제가 생각한 것보다 일을 많이 했다. 2년에 걸쳐서 할 거를 1년에 다 한 느낌이다. 그래서 만족스럽다. 하하. 군 공백이 있었기 때문에 열심히 하고 싶었고, 일을 원 없이 해봤다. 감사한 게 많은 한 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