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인터뷰] '어하루' 김영대 ② "중국 유학 중 데뷔, 하면 할수록 욕심 생겨요"
▲ '어하루' 김영대 ② "중국 유학 중 데뷔, 하면 할수록 욕심 생겨요" (사진=문찬희 기자, 디자인=오지은 기자)
▲ '어하루' 김영대 ② "중국 유학 중 데뷔, 하면 할수록 욕심 생겨요" (사진=문찬희 기자, 디자인=오지은 기자)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주목할만한 신예가 나타났다. 처음 마주하는 순간에는 잘생긴 외모에 시선이 갔지만, 점차 연기에 대한 애정, “배우로서 진지한 마음을 갖게 됐다”라고 말하는 그의 열정 넘치는 내면에 집중하게 됐다. 바로 배우 김영대의 이야기다.

김영대는 지난 2017년 웹드라마 ‘전지적 짝사랑 시점 특별판’으로 데뷔했다. 이후 ‘너 대처법’, ‘좀 예민해도 괜찮아’, ‘단지 너무 지루해서’ 등 여러 웹드라마를 통해 대중과 가까워졌다. 또한 김영대는 연기뿐만 아니라 서울패션위크 런웨이에 서는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그만의 프로필을 차곡차곡 쌓아 나갔다. 그리고 2019년 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이하 ‘어하루’)를 만나 성공적인 지상파 드라마 데뷔를 치렀다.

‘어하루’는 인기 웹툰 ‘어쩌다 발견한 7월’을 원작으로 한 판타지 학원 로맨스 드라마로, 만화 ‘비밀’ 속에 사는 캐릭터들이 자아를 찾아가는 과정을 그렸다. 극중 김영대는 스리 고등학교의 최고 인기남이자, A3의 센터 오남주 역을 맡아 열연했다. 차가운 성격이지만, 좋아하는 마음을 괴롭힘으로 표현하는 어리숙한 인물로, 여주다(이나은 분)를 향한 한결같은 마음을 보여줬다.

시청률은 평균 3~4%대로 저조했지만, 화제성 만큼은 뛰어났다. 방송 3주 만에 화제성 1위 드라마로 등극했고, 김영대는 오남주로 큰 사랑을 받았다. 차가운 성격, 하지만 내 여자에게만큼은 ‘츤데레’같은 매력을 발산하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어하루’를 성공적으로 마친 김영대와 제니스뉴스가 지난 22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제니스뉴스 스튜디오에서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배우가 되기까지의 이야기부터 ‘어하루’의 비하인드 스토리까지, 김영대가 속 시원하게 털어놓은 이야기를 이 자리에 전한다.

► 1편에 이어

▲ '어하루' 김영대 (사진=문찬희 기자)
▲ '어하루' 김영대 (사진=문찬희 기자)

Q. 요즘 인기는 실감하나요? 주변 반응이 궁금해요.
직접 체험한 건 없는데, 들려오는 이야기 중에 재미있는 게 많아요. 10대 청소년분들이 많이 본다고 들었어요. 처음에는 저도 실시간으로 올라오는 피드백을 찾아봤어요. 또 저희 여동생이 SNS에서 내용을 찾아보고 보내주기도 해요. 덕분에 재미있는 짤을 많이 봤어요. 하하.

Q. 언제부터 본격적으로 배우의 꿈을 꾸게 됐나요?
원래는 중국에서 유학을 하고 있었어요. 전공이 대외한어 상업무역학인데, 그땐 공부만 열심히 하는 대학생이었어요. 같은 과 졸업한 선배 대부분은 취업해서 직장인이 됐고, 그래서 저도 직장인이 될 거라 막연하게 생각했어요. 그러다가 방학 때 한국에 들어왔는데, 우연히 지금 회사 대표님을 만났고 연기를 시작하게 됐어요. 그땐 ‘나도 취업해서 살면 되는 걸까?’라는 생각과 고민이 많았었는데, 그래서 연기라는 기회를 꼭 잡고 싶었어요.

처음에는 부모님의 반대가 있었어요. 저도 낯설고, 어디 가서 “배우 김영대입니다”라고 말하기 민망하더라고요. 그걸 깨준 게 이번 작품이에요. 지금까지는 시간이 흐르는 대로 살았다면, 이번 작품을 통해 많이 변했어요. 감독님이 따로 부르셔서 “진심으로 연기할 때 시청자는 그걸 캐치한다. 그게 통하는 연기다”라고 말씀하신 적이 있어요. 그 말을 듣고 이제는 책임감도 생겼고, 진지하게 연기를 받아들이고 있어요. 부모님도 요즘은 굉장히 좋아하세요.

Q. 처음 연기를 시작했을 때와 지금을 봤을 때 마음가짐의 변화가 있나요?
이제는 ‘어디 가서 배우라고 말할 수 있을 정도로 진중하게 임해야겠다’고 생각해요. 공부와 연기 둘 다 힘들지만, ‘커트라인만 넘으면 되지’라고 생각했던 공부와는 다르게, 연기는 더 욕심이 생기고 있어요. 지금까지는 누군가 저에게 기준점을 잡아줬지만, 이제는 스스로 기준점을 점점 높여가고 있더라고요. 더 잘하고 싶고, 더 좋아하고 싶어요.

▲ '어하루' 김영대 (사진=문찬희 기자)
▲ '어하루' 김영대 (사진=문찬희 기자)

Q. 연기 외에 관심을 갖고 있는 게 있다면요?
취미를 하나 가지려고 해요. 얼마 전에 ‘나혼자 산다’를 봤는데, 윤도현 씨와 헨리 씨가 자전거랑 보드를 타는 걸 봤어요. 저도 운동을 좋아해서 그런 취미를 하나 갖고 싶어요. 삶의 질도 좋아질 거라 생각해요. 하하.

Q. 평소 집에서 쉴 때는 주로 뭘 하나요?
정말 쉬어요. 하하. 맛있는 거 시켜 놓고, TV를 보면서 먹어요. 혼자 영화 보는 것도 좋아해서 많이 보고요. 그런 거 외에는 쉬는 편이에요.

Q. ‘어하루’ 촬영 마친 지 얼마 안 됐는데, 휴식 계획은 짰어요?
계획은 없지만 시간이 있으면 친구들과 놀러 가고 싶어요. 편하게 맛있는 거 먹으면서 술도 먹고, 놀기도 하고요. 고정된 테두리 안에서 벗어나는 것도 좋은 것 같아요. 여행하는 걸 좋아해요. 그런데 또 모순인 게, 여행을 준비하는 게 귀찮아요. 그래서 해외 스케줄이 많았으면 좋겠어요. 하하. 기회가 된다면 동남아시아를 가고 싶어요. 휴양지 느낌 나는 곳에서 쉬면서 노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Q. 앞으로의 연기 계획이 궁금해요. 도전하고 싶은 장르가 있나요?
가리지 않고 다 해보고 싶어요. 요즘은 범죄 오락 액션에 관심이 많아요. 기회가 되면 정통 누아르도 해보고 싶고요. 로맨스 코미디에도 욕심이 많아요.

Q. 최근에 재미있게 본 작품이 있어요?
‘조커’요. 세 번 봤어요. 배우분이 너무 멋있고, 다른 것보다 ‘조커 역을 위해서 얼마나 노력했을지’가 정말 대단하다고 생각해요. 저는 그 배우분의 연기를 보려고 ‘조커’를 봐요. 그 정도로 연기하려면 정말 많이 노력했을 것 같아요.

Q. 2019년도 한 달밖에 남지 않았어요. 올해는 어떻게 마무리할 계획이에요?
저는 매일이 1월 1일 같아요. 항상 시작하는 단계인 것 같고, ‘초심을 잘 잡아야겠다’고 생각해요. 마무리하는 생각은 안 들고 매일 1월 1일의 마음으로 살고 있어요.

Q. 마지막으로 배우로서의 목표가 궁금해요.
하다 보니까 느낀 건데, 자존감이 올바르게 서 있는 사람이 되고 싶어요. 남들보다 잘났다는 우월감에서 나오는 자존감이나, 누군가에서 사랑을 받아서 생기는 자존감이 아닌, 일관성 있게 잘 되든, 안 되든 저 스스로를 신뢰하는 사람이 되려고 해요. 제가 10년 후에 배우가 아니라 다른 직업을 하더라도 항상 똑같은 모습이고 싶어요. 러브 마이셀프(Love Myself)를 실천하는 사람이 목표예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