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 사재기 저격 후 “실명 거론 사과, 명예 훼손 의도 없었다”(공식입장)
▲ 블락비 박경 (사진=제니스뉴스 DB)
▲ 블락비 박경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가수 박경이 사재기 의혹 재기 후, 일부 아티스트의 실명을 거론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24일 박경은 자신의 트위터에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라는 글을 올려 이슈가 됐다. 음원 사재기 의혹을 제기하며 아티스트의 이름을 직접적으로 언급했기 때문.

논란이 커지자 박경은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으며, 소속사 세븐시즌스는 “당사 소속 아티스트 박경의 트위터에 실명이 거론된 분들께 사과 말씀린다”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이어 “박경은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려는 의도는 없었으며, 현 가요계 음원 차트의 상황에 대해 발언을 한 것이다. 직접적이고 거친 표현으로 관계자분들께 불편을 드렸다면 너른 양해를 구하는 바다”라고 해명했다.

또한 “이는 가요계 전반에 퍼진 루머에 근거해 사실 관계 확인 없이 발언한 것으로, 단순히 생각하면 아티스트 개인의 생각을 본인의 트위터에 올린 것뿐이지만, 구체적인 실명을 거론해 당사자들께 불편을 드린 점 사과의 말씀드리며, 다시 한 번 넓은 이해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