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재현, 박경 사재기 발언 강경 대응 예고 “범법자 지칭 유감”(공식입장 전문)
▲ 임재현-블락비 박경 (사진=제니스뉴스 DB)
▲ 임재현-블락비 박경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가수 임재현이 그룹 블락비 박경의 음원 사재기 의혹에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소속사 디원미디어가 25일 오전 공식입장을 통해 “지난 24일 박경이 제기한 저희 아티스트 관련 사재기 의혹에 대해 전혀 사실무근임이다”고 밝혔다.

이어 “사재기에 의한 차트 조작은 명백한 범죄행위며, 당사와 아티스트는 그런 범죄행위를 저지른 사실이 없음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박경이 그런 범법자를 지칭하며 저희의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를 공개적으로 한 것에 심각한 유감”이라며 “저희 당사는 허위사실 유포에 대한 책임을 묻고 법률 검토를 통해 강경 대응 할것”이라고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앞서 지난 24일 박경이 SNS에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라는 글을 게시했다. 박경은 음원 사재기 의혹을 제기하며, 아티스트의 이름을 직접적으로 언급해 논란이 불거졌다.

▼ 이하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가수 임재현 소속사 입니다.

지난 11월 24일 박경 씨가 제기하신 저희 아티스트 관련 사재기 의혹에 대해서 전혀 사실무근임을 알려드립니다.

'사재기에 의한 차트 조작'은 명백한 범죄행위이며, 당사와 아티스트는 그런 범죄행위를 저지른 사실이 없음을 분명히 말씀드립니다.

박경 씨가 그런 범법자를 지칭하며 저희의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를 공개적으로 하신 것에 심각한 유감을 표하며, 저희 당사는 허위사실 유포에 대한 책임을 묻고 법률 검토를 통해 강경 대응할 것임을 알려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