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상근 측, 박경 사재기 언급 "사실무근... 강경 대응할 것"(공식입장)
▲ 전상근-박경 (사진=전상근 SNS, 제니스뉴스 DB)
▲ 전상근-박경 (사진=전상근 SNS, 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가수 전상근이 음원 사재기 의혹에 대해 부인했다. 

소속사 스튜디오 오드리는 25일 오후 "지난 24일 모 가수가 제기한 저희 아티스트에 대한 사재기 의혹은 전혀 사실무근임을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가수가 사실 관계 확인 없이 당사의 아티스트를 공개적으로 지칭하며 명예를 현저히 훼손한 것에 대해 매우 유감을 표한다. 당사와 전상근은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 훼손에 대해 법률적 검토를 거쳐 강경 대응할 방침이다"고 강조했다.

또한 "현재 온라인상에 지속되는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악의적 비방 및 허위 사실 유포에 대해서도 추가적으로 자료를 취합한 뒤 강력하게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며 "전상근을 사랑해주시고 응원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마무리했다. 

앞서 박경은 24일 자신의 트위터에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라는 글을 올렸다.

논란에 휩싸이자 박경은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이에 소속사 세븐시즌즈는 “당사 소속 아티스트 박경의 트위터에 실명이 거론된 분들께 사과 말씀드린다”며 "박경은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려는 의도는 없었으며, 현 가요계 음원 차트의 상황에 대해 발언을 한 것이다. 직접적이고 거친 표현으로 관계자분들께 불편을 드렸다면 너른 양해를 구하는 바다”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