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덕철 측 “박경 사재기 발언, 씻을 수 없는 상처... 강경 대응할 것”(공식입장)
▲ 장덕철-박경 (사진=리메즈 엔터테인먼트, 제니스뉴스 DB)
▲ 장덕철-박경 (사진=리메즈 엔터테인먼트, 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그룹 장덕철이 음원 사재기 논란에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소속사 리메즈 엔터테인먼트는 25일 오후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소속 아티스트의 명예를 훼손시키고 영향력 있는 공인으로서 책임지지 못할 발언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하며, 이번 사건을 가볍게 여기지 않고 강경 대응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작년 4월 발생한 루머로부터 실추된 소속 아티스트들의 명예와 상처를 회복하고 보호하고자 지금까지 노력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해 이후 발생하는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 등에 대해서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강경한 대응을 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장덕철을 포함한 저희 모든 아티스트들을 사랑해주시고 믿어주시는 모든 팬들께 감사드리며 저희는 그 어떠한 불법행위도 하지 않았음을 한 번 더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앞서 그룹 블락비 박경은 지난 24일 자신의 SNS에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라는 글을 올려 파장을 일으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