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구하라 비보에 6집 티징 일정 조정 및 음감회 취소(공식입장)
▲ 엑소 (사진=제니스뉴스 DB)
▲ 엑소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그룹 엑소가 동료 가수 구하라의 비보에 티징 일정을 조율하고, 예정돼 있던 공식 행사를 취소했다.

25일 엑소(EXO) 측은 공식 SNS에 “안타까운 비보로 예정된 엑소 6집 티징 일정을 조정하게 됐다. 추후 다시 일정을 공지할 예정이오니, 많이 기다리셨을 팬 여러분의 양해 부탁드립니다. 깊은 애도를 표하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라고 밝혔다.

이후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오는 27일 오전 예정됐던 엑소 6집 앨범 ‘옵세션(OBSESSION)’ 프레스 음감회 일정을 취소하게 됐다”라고 공지했다.

엑소는 오는 27일 오후 6시 정규 6집 ‘옵세션’을 발매하고 컴백한다. 이에 같은 날 오전 프레스 음감회를 열고 앨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었으나, 일정을 취소하고 연예계 안타까운 비보에 대한 애도에 동참했다.

한편 구하라는 지난 24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