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재기 저격’ 박경 측 “음원 차트에 대한 루머 명확히 밝혀지길”(공식입장)
▲ 블락비 박경 (사진=제니스뉴스 DB)
▲ 블락비 박경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그룹 블락비의 박경이 실명을 거론하며 사재기 의혹을 제기해 이슈가 된 가운데, 해당 가수들의 법적 대응에 대한 공식입장을 발표했다.

26일 박경 소속사 세븐시즌스는 “최근 당사 소속 아티스트 박경이 SNS를 통해 언급한 발언으로 인해 실명이 언급된 아티스트분들의 법적 대응 입장에 대한 당사의 공식입장을 말씀드린다”면서 “본 건 이슈와 별개로 당사는 박경의 소속사로서 아티스트의 입장을 대변하고 보호해야 하는 의무가 있는 바, 향후 법적 절차가 진행될 경우 변호인을 선임하여 응대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지난 번 공식입장을 통해 말씀 드렸듯이 본 건으로 인해 실명이 언급된 분들 및 해당 관계자 여러분들에게 불편을 드린 점 다시 한 번 양해 말씀드린다”라고 사과했다.

또한 소속사는 “박경의 실명 언급으로 인해 문제가 되는 부분은 법적 절차에 따라 그 과정에 성실하게 임할 것이다”라면서 “본 건을 계기로 모두가 서로를 의심하게 되고, 모두가 피해자가 되는 현 가요계 음원 차트 상황에 대한 루머가 명확히 밝혀지길 바란다. 무엇보다 근본적으로 구조적인 문제 해결에 대한 건강한 논의가 있길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박경은 지난 24일 자신의 트위터에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라는 글을 올려 파장을 일으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