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필 무렵' 오정세 "NO규태 존이었던 현장, 창피했던 경험까지"(인터뷰)
▲ 오정세 (사진=프레인TPC)
▲ 오정세 (사진=프레인TPC)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의 배우 오정세가 인기에 대해 입을 열었다. 

제니스뉴스와 배우 오정세가 지난 26일 오후 서울 강남구 역삼동 프레인TPC 사옥에서 KBS2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종영 인터뷰로 만났다. 

'동백꽃 필 무렵'은 세상의 편견에 갇혀 살아온 '동백'(공효진 분)과 그를 무조건 응원하고 좋아하는 촌므파탈 '황용식'(강하늘 분)의 로맨스와 미스터리한 사건을 그린다. 

극중 오정세는 옹산에서 벌어지는 모든 일에 참견하고, 차기 군수를 노리는 '노규태'를 연기했다. 오정세는 밉상이면서도 현실에 있을 법한 친근한 인물로 노규태를 표현하며 시청자들의 사랑과 호평을 이끌어냈다. 

오정세는 인기 실감에 대해 "아직까지 체감하진 못한다. 막방 찍을 때쯤 오후 7시에 꽉 찬 지하철을 탔는데 아무도 저를 못 알아봤다. 물론 모자를 썼었다"며 "그런데 묘한 경험을 했다. 제 옆에 계신 분이 미소와 눈물을 지으며 '동백꽃 필 무렵'을 다시 보기하고 있었다. 느낌이 묘했다. 그분은 미소도 짓고, 가슴 아파하기도 했다"고 대답했다.  

또한 오정세는 스트레스와 관련한 질문에 "긍정적인 사고를 하는 거 같다. 80% 이상은 생각만 바꾸면 해소가 된다. 없어지진 않는데, 많은 부분이 좋은 스트레스로 오는 거 같다"며 "배우로서 창피한 수모를 겪는 것도 스트레스가 올 테지만, '20년 후에 자리매김하면 재미있는 에피소드가 되겠지?'라는 생각을 하면 많이 사라진다"고 소신을 밝혔다. 

배우로서의 창피한 경험에 대해 오정세는 "부산영화제에서 그런 적이 있다. 레드카펫에서 호명을 하는데, 조은지 씨, 임하룡 선생님과 입장했다. 당시 사회자분이 '임하룡 선생님, 조은지 씨, 그리고 입장하십니다'라고 해서 레드카펫이 엄청 길어 보였던 경험이 있다"면서 "하지만 그때 많이 불쾌하지 않았다. 그럴 수 있는 것 같았다. 저 말고도 무명 배우들이 겪는 일일 거고, 지금도 있을 거다"고 덤덤하게 털어놨다.

이어 "'동백꽃 필 무렵' 현장에도 못 들어갔었다. 포항에서 촬영하는데, 들어가려니까 '촬영 중입니다'라고 막았다. 인력이 부족하니까 쭉 했던 제작부가 아니라 도와주시는 분들이 왔었고 규태도 통제가 됐다. NO규태 존이었다"고 재치 있게 이야기했다.

더불어 오정세는 "이런 일을 겪으면 기분이 좋다. 아직까지 오정세의 색깔이 안 박혀 있는 거 같다. 제가 욕심이 많아서 새로운 작품을 할 때 새로운 기운으로 짠! 등장하고 싶은 욕심이 있다. 그래서 '처음 봤어요'라고 하면 기분이 좋다"면서 "카페에 가면 저에게 발렛인 줄 알고 키를 주는 분도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KBS2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은 지난 21일 23.8%(닐슨코리아 기준)이라는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종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