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시동’ 정해인 “박정민 굿즈 모은다? 형이 쓴 책 3권 있다”
▲ 정해인 (사진=문찬희 기자)
▲ 정해인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배우 정해인이 박정민에 대한 팬심을 드러냈다.

28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영화 ‘시동’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박정민, 정해인, 염정아, 최정열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정해인은 박정민에 대한 팬심을 드러내며 “선배님의 작품을 재밌게 봤다. 특히 ‘파수꾼’을 너무 좋아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박정민은 “제 굿즈를 모은다는 소문을 들었다”라고 반응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해인은 “굿즈가 있나?”라는 MC 박경림의 물음에 “있다”라고 답했다.

더불어 정해인은 “굿즈라기보다는 정민 형이 쓴 책이 있다. 집에 같은 책이 3권 있다. 제가 돈을 주고 사기도 했고, 팬분들이 선물해주기도 했다”라고 밝혔다.

박정민과의 호흡에 대해 정해인은 “선배와 많은 촬영을 함께하지 못해 아쉬웠다. 제 기대만큼은 없었지만, 같이 하는 신이 너무 편했다. 애드리브를 할 때도 눈만 봐도 알 수 있어서 호흡이 좋았다”라고 전했다.

한편 ‘시동’은 정체불명 단발머리 주방장 거석을 만난 어설픈 반항아 택일과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의욕충만 반항아 상팔이 진짜 세상을 맛보는 유쾌한 이야기를 다룬 작품으로, 오는 12월 18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