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시동’ 박정민부터 염정아까지, 연말 극장가 따뜻한 웃음 예고(feat. 마블리)(종합)
▲ '시동' 제작보고회 (사진=문찬희 기자)
▲ '시동' 제작보고회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연말 극장가에 따뜻한 웃음을 선사할 영화 ‘시동’이 온다. 박정민, 정해인, 염정아 그리고 ‘마블리’ 마동석까지. 내로라하는 연기파 배우들이 모여 유쾌한 케미스트리를 보여줄 예정이다.

28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영화 ‘시동’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박정민, 정해인, 염정아, 최정열 감독이 참석했다.

‘시동’은 마동석, 박정민, 정해인 ‘시동’은 정체불명 단발머리 주방장 거석(마동석 분)을 만난 어설픈 반항아 택일(박정민 분)과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의욕충만 반항아 상팔(정해인 분)이 진짜 세상을 맛보는 오쾌한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특히 동명의 인기 웹툰을 각색했으며, ‘베테랑’과 ‘엑시트’의 흥행을 이끈 제작진이 참여해 개봉 전부터 많은 관심을 모으고 있다.

▲ '시동' 제작보고회 (사진=문찬희 기자)
▲ '시동' 제작보고회 (사진=문찬희 기자)

최 감독은 원작에 대해 “일상을 포착해내는 비범한 관찰력이 굉장히 좋았다. 그 안에서 캐릭터들이 생생하게 살아 움직이며 숨 쉬는 느낌을 받았다. 이 인물들이 스크린 안에서 놀면 얼마나 재밌을까 생각해서 영화로 만들고 싶었다”라고 밝혔다.

박정민은 “’사바하’라는 영화를 촬영하는 중에 원작을 접하게 됐다. 너무 재밌어서 계속 읽다가, 7화까지 읽었는데 결제를 해야 하더라. 바로 결제를 하고 점심시간인데 밥도 먹지 않고 읽었다. 이후 시나리오를 받았는데, 너무 충실하게 만들어져 있어서 영화를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또 정해인은 “대본이 우선 너무 재밌었다. 웹툰을 보진 못했는데, 시나리오를 읽을 때 만화책 같은 느낌을 받았다. 제가 그동안 보여주지 못한 다른 모습을 이 작품을 통해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아서 선택하게 됐다”라고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박정민이 연기한 반항아 택일은 하고 싶은 건 해야 하고, 하기 싫은 건 하지 않는 자유분방한 인물이다. 박정민은 “전작과 달리 밝고 사랑스러운, 정이 가는 캐릭터를 만들고자 노력했다”면서 “반항아의 폭력적인 모습은 배제하고, 하고 싶은 걸 하면서 말을 잘 듣지 않는 캐릭터로 설명하고 싶었다”라고 맡은 캐릭터를 소개했다.

정해인은 택일의 둘도 없는 친구 상팔로 분한다. 정해인은 상팔에 대해 “사회로 빨리 나가서, 돈을 벌어야겠다는 생각이 강한 친구다. 영화를 보면 빨리 돈을 벌어야 하는 이유가 있다. 너무 의욕이 넘쳐서 좌충우돌하면서 실수도 한다. 중간에 친구인 택일이 말리기도 하고, 저에게 도움을 주기도 한다”라고 설명했다.

▲ '시동' 제작보고회 (사진=문찬희 기자)
▲ '시동' 제작보고회 (사진=문찬희 기자)

염정아는 택일의 엄마 정혜 역을 맡아 현실감 넘치는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염정아는 “아들이 워낙 말을 안 듣기도 하고, 엄마 자체도 속에 사랑은 있지만 표현이 무뚝뚝한 엄마다. 이런 엄마 역할은 처음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박정민은 “어느 순간부터는 진짜 엄마처럼 느껴졌다. 워낙 대선배인데도 불구하고 편하게 대해주셔서 친하게 지낼 수 있었다. 뒤로 갈수록 엄마와의 관계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는데, 선배와 촬영하니까 저희 엄마가 생각나더라”라고 반응했다.

마동석은 해외 촬영 스케줄로 인해 불참해 등신대로 자리를 대신했다. ‘마블리’라는 수식어에 걸맞은 단발머리 주방장으로 변신한 마동석에 대해 최 감독은 “가발을 씌우기 전까지 어떤 모습일지 상상이 안 됐다. 걱정도 있고 기대도 있었다. 처음에 특수 제작한 가발을 쓰고 나온 순간 ‘이렇게 어울릴 일인가’라고 생각했다. 정말 독보적인 매력이 넘치는 캐릭터가 탄생하겠다는 걸 직감했다”라고 만족감을 표했다.

배우들의 찰떡 같은 호흡은 ‘시동’의 관전 포인트 중 하나. 박정민은 케미스트리에 대해 “이루 말할 수 없이 정말 좋았다. 제가 현장에 가장 많이 나가는 캐릭터였는데, 다들 열심히 해주셔서 덩달아 저도 열심히 하게 됐다”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박정민은 “겨울에 따뜻하게 볼 수 있는 영화다. 사람 사는 이야기가 담겼고, 그걸 무겁지 않게 유쾌하고 활발하게 만들어냈다. 그런 부분을 강점으로 내세울 수 있을 것 같다”라면서 ‘시동’에 대한 기대를 당부했다.

한편 ‘시동’은 오는 12월 18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