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하루’ 정건주 “A3 첫 등장, ‘꽃보다 남자’ 삼각형 워킹 참고했다”(인터뷰)
▲ ‘어하루’ 정건주 “A3 첫 등장, ‘꽃보다 남자’ 삼각형 워킹 참고했다” (사진=문찬희 기자)
▲ ‘어하루’ 정건주 “A3 첫 등장, ‘꽃보다 남자’ 삼각형 워킹 참고했다”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정건주가 드라마 ‘어하루’ 속 삼각형 워킹에 대해 이야기했다.

제니스뉴스와 배우 정건주가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제니스뉴스 스튜디오에서 MBC 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이하 ‘어하루’) 종영 인터뷰로 만났다.

‘어하루’는 인기 웹툰 ‘어쩌다 발견한 7월’을 원작으로 한 판타지 학원 로맨스 드라마로, 만화 ‘비밀’ 속에 사는 캐릭터들이 자아를 찾아가는 과정을 그린다. 

극중 정건주는 순정만화 ‘비밀’의 서브남이자 스리고 A3 서열 2위 이도화로 분했다. 그는 오남주(김영대 분), 백경(이재욱 분)과 함께 스리고 최고의 인기남으로 변신해 능청스럽고 사랑스러운 모습을 선보였다.

캐릭터 구축을 위해 참고한 작품이 있는지 묻자 정건주는 “드라마 ‘꽃보다 남자’나 ‘더블유’가 많은 도움이 됐다”면서 “‘꽃보다 남자’의 F4 첫 등장도 삼각형 워킹을 하는데, 그 등장이 인상 깊어서 참고하며 연기했다”고 밝혔다.

이어 “삼각형 워킹 때 오남주는 무뚝뚝한 모습으로 걸어가고, 백경은 핸드폰만 하며 걸어가는 등 각자 설정이 달랐다”면서 “이도화의 매력을 가장 잘 보여줄 수 있는 모습이 무엇일지 생각하다가 손키스를 날리며 등장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정건주는 “김영대가 삼각형 워킹을 많이 힘들어했다”며 웃더니 “저와 백경은 뒤에서 오남주의 그늘을 받으면서 가니까 괜찮았다. 그래도 세 사람이 함께해서 워킹도 더 빨리 익숙해졌던 거 같다”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한편 ‘어하루’는 시청률 3.6%(닐슨코리아 기준)을 기록하며, 지난 21일 종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