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초콜릿’ 윤계상 “녹색 배경 드라마, ‘삼시세끼’처럼 보이기도 했다”
▲ ‘초콜릿’ 윤계상 “녹색 배경 드라마, ‘삼시세끼’처럼 보이기도 했다” (사진=문찬희 기자)
▲ ‘초콜릿’ 윤계상 “녹색 배경 드라마, ‘삼시세끼’처럼 보이기도 했다” (사진=문찬희 기자)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윤계상이 드라마 ‘초콜릿’ 배경에 대해 이야기했다.

JTBC 새 금토드라마 ‘초콜릿’ 제작발표회가 28일 오후 서울 구로구 신도림 라마다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윤계상, 하지원, 장승조, 이형민 감독이 참석했다.

‘초콜릿’은 메스처럼 차가운 뇌 신경외과 의사 이강(윤계상 분)과 불처럼 따뜻한 사랑스러운 셰프 문차영(하지원 분)이 서로의 상처를 치유해나가는 감성 휴먼 멜로다. 극중 윤계상은 메스처럼 차갑지만 따뜻한 내면을 숨긴 뇌 신경외과 의사 이강으로 분한다.

이번 작품은 그리스를 포함해 완도, 여수, 부여 등 전국 곳곳에서 로케이션을 진행하며 아름다운 화면을 담았다. 아름다운 녹음과 잔잔한 시골 풍경으로 촬영하는 배우들도 많은 위로를 얻었다고 한다.

윤계상은 “저희 드라마는 녹색 배경이고, 녹음이 정말 많다. ‘삼시세끼’처럼 보이기도 했다”며 웃더니 “화면에 녹색이 정말 많이 나오고, 건물들도 많이 없어서 눈이 편안한 드라마라 생각한다. 촬영하며 이동하는 시간이 길어 힘들었지만, 현장에 가면 정말 좋았다. 그 안에 사람들의 이야기가 담겨 있다”고 소개했다.

하지원 역시 “로케이션 장소 중 한 곳인 대천에 이모가 살고 계시는데, 촬영하며 정말로 이모 집에서 ‘삼시세끼’를 촬영하듯 식사를 해결했다. 정말 힐링하면서 촬영했던 거 같다”고 배경의 아름다움을 칭찬했다.

한편 ‘초콜릿’은 오는 29일 오후 10시 50분 첫 방송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