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P 출신 영재, 베트남 '웹티비아시아 어워즈' 한국 대표 초청
▲ 영재 (사진=제니스뉴스 DB)
▲ 영재 (사진=제니스뉴스 DB)

[제니스뉴스=이혜린 기자] 가수 영재가 베트남 '웹티비아시아 어워즈'에 초청됐다. 

소속사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는 29일 "가수 영재가 한국을 대표하는 아티스트 자격으로 베트남에서 열리는 범아시아 시상식 ‘웹티비아시아 어워즈(METUB WebTVAsia Award)’에 초청받았다"고 밝혔다. 

‘웹티비아시아 어워즈’는 오는 12월 5일 베트남 호치민에서 열리는 시상식이다. 한국을 비롯해 중국, 일본,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대만, 태국, 홍콩에서 각각 활동 중인 유명 크리에이터들은 물론 각국의 대표 아티스트들이 대거 참여한다. 

이번 시상식은 베트남의 여신이라 불리는 치푸(Chi Pu)를 비롯해 일본의 발리스틱 보이즈(Ballistik Boyz), 말레이시아의 프리실라 애비(Priscilla Abby), 홍콩의 피오나 펑(Fiona Fung) 등이 무대를 펼친다. 한국에서는 유일하게 영재가 초대받아 무대에 오른다.

영재는 최근 두 번째 미니앨범 ‘온앤온(O, on)’ 활동을 하던 중 주최 측의 러브콜을 받았다. 이에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는 “영재는 그룹 B.A.P로 활동할 때부터 베트남을 비롯해 아시아 시장에서 높은 팬덤을 확보하고 있었다. 현재 KBS2 새 드라마 ‘99억의 여자’ 드라마를 촬영 중에 있으나, 미리 참가 섭외를 받고 스케줄을 조율해 참가하게 됐다. 현지에서 ‘포에버 러브(Forever Love)’를 비롯해 다양한 무대를 선사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프레드 청(Fred Chong) 웹티비아시아 그룹 CEO는 “영재를 비롯한 한류 스타들은 아시아 전체 엔터테인먼트 시장에서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고, 한류 콘텐츠는 모든 아시아인들에게 사랑받고 있다”며 “웹티비아시아는 2500개 채널, 5억 명의 구독자를 확보한 멀티채널 네트워크로서 다양한 크리에이터들을 배출하며 아시아의 모든 스타들이 하나가 되는 화합의 장을 만들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영재는 오는 12월 3일 KBS2 새 드라마 ‘99억의 여자’의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후, 4일 베트남으로 출국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