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양식의 양식’ 백종원 “방송 많아 처음엔 출연 거절, 신기한 경험이었다”
▲ ‘양식의 양식’ 백종원 (사진=JTBC)
▲ ‘양식의 양식’ 백종원 (사진=JTBC)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요리전문가 백종원이 예능 ‘양식의 양식’ 출연 이유를 밝혔다.

JTBC 예능 ‘양식의 양식’ 제작발표회가 29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송원섭 CP, 박승호 히스토리채널 본부장, 요리연구가 백종원, 그룹 동방신기 최강창민, 정재찬 교수, 유현준 교수, 채사장 작가가 참석했다.

‘양식의 양식’은 전 세계 음식 문화 속에서 오늘날 한식의 진정한 본 모습을 찾아가는 푸드 블록버스터 프로그램이다. 백종원, 최강창민, 정재찬 교수, 유현준 교수, 채사장 작가까지 전공부터 관심사까지 공통분모 하나 없는 인물들이 모여, 각자의 시선에서 바라보는 한식의 단상을 이야기하고, 뿌리를 추적하기 위한 성역 없는 논쟁을 벌이며 앎의 즐거움을 공유할 예정이다.

이날 백종원은 “처음에 하자고 했을 때는 제가 방송이 너무 많아서 거절했다. 그러다가 프로그램의 설명을 듣고 난 뒤에 생각이 바뀌었다”면서 “음식 하는 사람으로서 음식의 기원이 궁금할 때가 있었다. 그래서 끌렸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이어 “특히 다양한 분야의 사람들이 함께 한다는 점이 정말 궁금했다. 고생을 정말 많이 했는데, 끝나고 나니까 보람차다”라며 “방송을 떠나 사업적으로도 도움이 될 것 같고, 음식에 대한 여러 시각을 파악할 수 있었다. 끝까지 보시면 ‘세계의 입맛은 다 똑같다’는 것을 느낄 수 있을 거다. 저도 신기한 경험이었고, 재미있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양식의 양식’은 오는 12월 1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