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현장] ‘팬레터’ 백형훈 “문성일에게 혼나며 빠르게 세훈 캐릭터 배웠다”
▲ ‘팬레터’ 백형훈 “문성일에게 혼나며 빠르게 세훈 캐릭터 배웠다” (사진=김세원 기자)
▲ ‘팬레터’ 백형훈 “문성일에게 혼나며 빠르게 세훈 캐릭터 배웠다” (사진=김세원 기자)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백형훈이 문성일에게 배운 것들을 이야기했다.

뮤지컬 ‘팬레터’ 프레스콜이 2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연지동 두산아트센터 연강홀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김재범, 김종구, 김경수, 이용규, 백형훈, 문성일, 소정화, 김히어라, 박정표, 정민, 임별, 이승현, 장민수, 권동호, 안창용이 참석했다.

1930년대 자유를 억압하던 일제강점기 시절, 당대 최고 문인들의 일화를 바탕으로 문인들의 예술과 사랑을 그린 뮤지컬 ‘팬레터’는 그 시대 예술가들의 치열한 삶과 고민의 흔적을 엿볼 수 있는 작품이다. 

이번 공연으로 ‘팬레터’ 3연에 새롭게 합류한 백형훈은 공연을 준비하며 초연부터 함께한 문성일에게 많은 도움을 받았다고 한다. 그는 “문성일 배우님이 저희를 많이 혼내셨다”며 웃더니 그를 향한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백형훈은 “문성일 배우님이 여기서는 어떤 식으로 움직이는지, 약속된 연출이 어떤 게 있는지 알려주셔서 진도가 빨랐다”며 “그만큼 저희에게 많은 도움을 주셔서 세세한 부분에 빠르게 집중할 수 있었다. 이 자리에서 문성일 배우에게 고생 많았고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며 웃었다.

한편 지난 7일 개막한 팬레터는 오는 2020년 2월 2일까지 두산아트센터 연강홀에서 만나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